태영호, "현재의 대북정책과 통일정책은 엉뚱한 방향"
상태바
태영호, "현재의 대북정책과 통일정책은 엉뚱한 방향"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2.11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11일 국회에서 4.15 총선 지역구 후보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11일 국회에서 4.15 총선 지역구 후보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태영호(58) 전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 1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의정활동을 통해 ‘통일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저의 모든 신명을 바쳐, 이 새로운 도전에 임하겠다고 엄숙히 약속한다”면서 오는 4·15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로 출마한다는 뜻을 밝혔다.

태 전 공사는 “제가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 당선된다면 북한 체제와 정권의 유지에 중추적 역할을 하는 북한 내 엘리트들, 세계 각국에서 근무하는 저의 옛 동료들인 북한 외교관들, 특히 자유를 갈망하는 북한의 선량한 주민들 모두 희망을 넘어 확신을 가질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대한민국에 제가 북한 인권과 북핵 문제의 증인이었듯, 북한에는 자유민주주의와 대의민주주의의 증거가 될 것”이라며 “평생을 북한 외교관으로 활동했던 태영호 같은 이도 대한민국의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으로, 국민들에 의해 직접 선출되는 지역의 대표자로 일할 수 있다는 사실을 북한 주민들과 엘리트들이 확인하는 순간, 우리가 바라는 진정한 통일은 한 걸음 더 다가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 전 공사는 “서울 생활을 시작한 이후, 각종 세미나와 언론 기고 등을 통해 북한 정권의 전략과 의도를 알리고, 이를 정부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그러나 불행히도 현재의 대북정책과 통일정책은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고만 있다”고 비판했다.

또 “남북 통일문제는 특정 정권이나 정파만의 전유물이 될 수 없고, 그렇게 돼서도 안 된다”며 “하지만 그동안 대한민국에서는 ‘진보가 통일주도 세력이고 보수는 반통일세력’이라는 이분법적 관점이 사회를 지배하고 있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그 누구보다 북한 체제와 정권에 대해 깊이 알고 있다”며 “이런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정부의 통일정책이 무조건적인 ‘퍼주기’ 방식이나 무조건적인 대립 구도가 아니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해 남과 북의 진정한 평화통일을 위한 현실적인 통일정책, 국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진정한 통일정책이 입안되고 실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태 전 공사는 “지난 4년 간 한국 사회 적응을 위해 부단한 노력을 했지만, 아직도 대한민국 사회가 조금은 낯설고 어색한 부분들이 있다”며 “설령 실수를 하더라도 이는 다름에서 오는 것인 만큼, 지금까지 보여줬던 너그러움과 따뜻함으로 이해해주면 그 사랑에 반드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