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송파·강남·영등포·양천구 지역 학교 대상 2차 휴업명령
상태바
서울시교육청, 송파·강남·영등포·양천구 지역 학교 대상 2차 휴업명령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2.0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신종 코로나 확산이 우려되는 송파구와 강남구, 영등포구, 양천구 지역 학교를 대상으로 2차 휴업명령을 내렸다.

휴업명령 대상학교는 유치원과 초·중·고교 32곳으로, 송파구 15곳, 강남구 4곳, 영등포구 12곳, 양천구 1곳이다.

휴업 기간은 14일의 잠복기를 고려해 오는 10일부터 19일까지로 결정하고, 해당 기간 동안 유치원과 초등학교 돌봄교실 운영에는 차질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고 교육청은 밝혔다.

교육청은 현재 서울 전체 학교의 경우 법정 수업일수 범위 내에서 학교 자율적으로 휴업을 결정하도록 했지만, 불가피한 경우에는 사전에 교육청 등과 협의해 법정 수업일수 10분의 1 범위 내에서 수업일수 감축을 허용할 예정이다.

서울시내 전체학교의 체육관이나 운동장, 교실 등 학교시설 사용허가도 제한된다.

교육청은 정규수업기간 동안 신규 사용허가를 불허하고, 이미 허가받은 경우에는 사용을 중지 또는 연기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