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트롯’ 이대원 지옥과 천당 오락가락
상태바
‘미스터 트롯’ 이대원 지옥과 천당 오락가락
  • 김인식 기자
  • 승인 2020.02.07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합격 1:1 데스 매치 승리 본선3라운드 진출

[시사매거진=김인식 기자] 트롯 파이터 이대원은 지옥과 천당을 오갔다.

지난6일 방송된 TV조선 오디션프로그램 ‘미스터 트롯’ 1;1 데스매치에서 트롯 파이터 이대원이 최대성을 누르고 본선3라운드에 진출했다.

트롯 파이터 이대원 시원한 가창력 추가합격 / 사진촬영 김인식 기자
트롯 파이터 이대원 시원한 가창력 추가합격(사진_미스터트롯 방송 캡쳐) 

추가 합격으로 본선2차 데스매체에 진출한 이대원은 숭이의 ‘대세남’을 선곡, 조항조의 ‘거짓말’을 부른 최대성을 8:3으로 눌렸다.

이날 이대원은 세련된 퍼포먼스와 시원한 가창력으로 심사위원들로부터 극찬을 받으며 다음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줬다.

예선에서 올하트를 받으며 본선에 진출한 이대원은 팀미션에서 삼식이, 류지광과 함께 ‘삼식색기’로 팀을 이뤄지만 뜻하지 않은 삼식이의 음이탈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시원한 가창력을 보이고 있는 이대원 / 사진제공 김인식 기자
트롯 파이터 이대원의 일상(사진_이대원 팬클럽)

대기실에서 이대원은 아쉬운듯한 눈물을 보여 ‘트롯 파이터’ 뒷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심사위원들로부터 추가 합격자로 본선2차전 30인에 이름을 올려 1대1 데스매스에 극적으로 진출하게 됐다.

한편 AFC(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 AFC에서 7전7승으로 불패신화를 이어가고 있는 이대원 최근 에스피라 화장품 모델로 발탁되는 여심 사냥꾼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