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준노 민주당 광양시 곡성군 구례군 예비후보, "농민수당 법제화로 지자체 부담 줄이겠다"
상태바
안준노 민주당 광양시 곡성군 구례군 예비후보, "농민수당 법제화로 지자체 부담 줄이겠다"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02.06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량안보 강화와 소외된 농어촌 보편적복지 확대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안준노 더불어민주당 광양시 곡성군 구례군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농민수당 법제화’를 공약해 전국 농어업인의 눈길을 끌고 있다.

그 배경으로는 발표된 3개년(2015~2017)지표를 살펴보면, 한국의 곡물자급률이 23%로 세계평균 101.5%에 비해 턱없이 낮아 대책이 절실한 실정을 들었다.

한국서 소비하는 곡물 중 77%가 수입산이다 보니 식량안보에 빨간불이 켜졌다고 진단했다.

안준노 더불어민주당 광양시 곡성군 구례군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농민수당 법제화’를 공약해 전국 농어업인의 눈길을 끌고 있다.(표_안준노 광양시 곡성군 구례군 국회의원 예비후보 홍보팀)
안준노 더불어민주당 광양시 곡성군 구례군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농민수당 법제화’를 공약해 전국 농어업인의 눈길을 끌고 있다.(표_안준노 광양시 곡성군 구례군 국회의원 예비후보 홍보팀)

안준노 더불어민주당 광양시 곡성군 구례군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식량안보가 심각한 상황에 외환 위기나 최근 창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같은 전염성이 강한 국가적 재난이 깊어질 시 전쟁보다 더 큰 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를 표했다.

농업총생산액 대비 농업보조금 비율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안준노 더불어민주당 광양시 곡성군 구례군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국가적인 차원에서 지자체의 부담을 줄이고 농민 소외를 최소화 하는 폭넓고 보편적인 법제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농가 소득이 줄어들고 고령화가 심화되는 농촌의 현실을 직시하고 작물의 종류나 규모에 관계없이 일괄적인 수당지급을 통해 식량자급률을 높여 식량안보를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준노 더불어민주당 광양시 곡성군 구례군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부부가 함께 30여 년 노동운동, 민주화운동을 통해 민주당과의 깊은 인연을 맺어온 특이한 이력이 있다.

부인 이미옥은 의과대학 장학생으로 공부하던 중 5.18 광주의 참상의 진실을 세계에 알리고자 부산 미문화원에 방화를 감행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을 때 노무현, 문재인이 고문변호사를 맡아 시작된 인연이다.  
   
안준노 더불어민주당 광양시 곡성군 구례군 국회의원 예비후보의 부인 이미옥은 문재인 대통령의 자문의로 임명되어 문 대통령과 항상 함께 해온 인연으로도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