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I동국실업, 4500억원 수주 최종 결정
상태바
KBI동국실업, 4500억원 수주 최종 결정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02.06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의 신규 차종 성공에 힘입어 수주 증가

올해 신규차종에만 754억원 제품 공급…안정적 매출 기대

2020년 역대 최대 매출 청신호

KBI동국실업 신아산 공장 내부
KBI동국실업 신아산 공장 내부

 

[시사매거진=김성민 기자]자동차 부품 업계를 선도하는 KBI동국실업(대표이사 김진산)은 올해 양산될 완성차 업계의 신규 프로젝트에 장착 예정인 물량 3760억원을 포함해 지난해 4500여억원 수주 확보가 최종 결정되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기존 현대·기아차의 연속된 히트 차종에 힘입어 KBI동국실업은 올해 양산될 승용차와 SUV에 크래쉬패드(Crash Pad), 러기지보드(Luggage Board) 등 다양한 내외장재를 공급할 예정이어서 2019년 이전 수주 계약 중 향후 납품 예정 물량에 지난해 수주 금액을 합치면 앞으로 몇 년간 약 8000억원의 제품 공급 계약을 확보함으로써 2020년 최대 매출 달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미 KBI동국실업은 매출신장 및 부가가치 상승을 위해 지속적인 R&D 투자 결과 국내 최초로 크래쉬패드 생산에 IMG공법(In-Mold Graining)을 적용했고 다양한 제품의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아 국내 완성차 고객사의 인기 차종에 제품이 장착되며 매년 안정된 수주 계약을 달성함으로써 향후 매출 증가에 따른 수익성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KBI동국실업은 연결재무제표에 포함된 독일법인 KDK오토모티브도 지난해부터 흑자 기조로 전환하고 동국멕시코의 생산과 고객사 공급의 안정화에 접어들며 역대 최대였던 2014년 6700억원 매출을 훨씬 뛰어 넘는 실적을 올해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KBI동국실업 관계자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부품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내장재의 경량화와 전장화를 실현시킬 신기술과 신공법 개발을 위해 지속적인 R&D 투자 중”이라며 “고객사 제품의 성공적인 론칭과 판매에 따라 증가한 매출에 만족하지 않고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공격적인 영업력 강화를 통해 향후 수주 확보에 더욱더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