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권으로 백 권읽기
상태바
한 권으로 백 권읽기
  • 신혜영 기자
  • 승인 2020.02.0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빌게이츠 오프라 윈프리 권오현 회장의 성공비결은 독서
최고의 명품도서 300종 선정, ‘한 권으로 백 권읽기 3부작 시리즈’ 중 1권
저자 다니엘 최 | 출판사 행복우물
저자 다니엘 최 | 출판사 행복우물

[시사매거진=신혜영 기자] 극장가를 휩쓸었던 <겨울왕국II> 제작을 총괄지휘한 제니퍼 리 CCO(Chief Creative Officer)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성공비결을 어린 시절 책으로 가득찬 집에서 살았기 때문이었다고 했다.

일본 최고의 부자인 손정의 회장도 “40대 때 간암 판정 후 병원에 입원하였던 3년 동안 무려 3천 권의 책을 죽기 살기로 읽었기에 오늘의 자신이 있게 되었다라고 고백했다.

삼성의 권오현 회장은 2019년 자신의 저서 <초격차>에서 주변의 성공한 사람들은 모두가 다 다독가(多讀家)였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뿐인가? 빌 게이츠는 하버드 졸업장보다 더 중요한 것은 독서습관이었다라고 했으며, 오프라 윈프리도 현재의 자신을 만든 것은 독서였다라고 밝힌 바 있다.

유발 하라리는 옥스퍼드에서 전쟁사로 박사학위를 받은 것에 만족하지 않고 자기 전공분야 밖으로 영역을 넓혀서 인류학, 고고학, 문화학, 인공지능 등의 다양한 지식을 꾸준히 축적했다. 그 결과 지금은 세계 최고의 지성이라는 찬사를 받게 된 것이다. 그는 현재의 자신이 있게 된 원동력을 분야횡단적 접근이라는 다양한 독서경험에서 찾는다.

지금껏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미국 시카고대학교의 비결도 다름 아닌 위대한 고전읽기 프로젝트(The Great Books Program)’ 덕분이라고 한다.

저자인 다니엘 최는 몇 년 전부터 폭넓은 지식을 쌓고자 하는 독자들을 위하여 자신의 서적/출판 경력 30년과 독서 경력 60년을 총 동원하여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출간된 모든 도서 중에서 최고의 명품도서 300종을 선정하여 소개하는 한 권으로 백 권읽기 3부작 시리즈일명 노벨상 지원 프로젝트를 구상했다. 이 책은 3부작의 제1권이며 2021년에는 제2, 그리고 2022년에는 제3권이 나올 예정이다.

<나는 조선의 처녀다> <여우사냥> , 10여 편의 작품을 발표한 현역 작가이자 출판사 대표가 쓴 책답게 해설이 군더더기 없이 매끈하여 술술 읽힌다.

이 책에서는 모든 학문을 25개 분야로 나누어서 각 분야를 대표하는 명품도서 4종씩을 각각 4~5 페이지로 압축하여 소개하고 있다. 아무리 유명한 작가라도 단 한 종밖에(1작가=1작품) 소개를 하지 않는다. 따라서 작가의 대표작을 선정하는 작업은 엄청난 노력이 필요한, 그야말로 역사(役事)였다. 예를 들면, 재레드 다이아몬드의 문명의 붕괴를 해설하기 위해 그의 다른 작품들 <어제까지의 세계> <총균쇠> <3의 침팬지>를 모두 다시 읽었으며, 작품을 함부로 평가하여 저자의 명성에 흠집을 내는 우를 범하지 않기 위하여 책에 달린 댓글을 모두 검색(‘7년의 밤댓글 8백여 개)하기도 했다.

독자들이 아하! 이 책이 이런 내용이었구나!’하는 선에서 끝내는 것은 저자가 바라는 바가 아니다. 저자가 진정 원하는 것은, 독자들이 여기 소개된 100종 가운데에서 최소한 50종은 서점에서 꼭 구입하여 다시 정독하여 온전히 자기의 지식으로 만드는 것이다. 이 책은 그런 목적으로 만들어진 가이드북인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