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많은 ‘그윈플렌’에게 바치는 헌사 웃는 남자
상태바
수많은 ‘그윈플렌’에게 바치는 헌사 웃는 남자
  • 신혜영 기자
  • 승인 2020.02.04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초대형 뮤지컬 〈웃는 남자〉 원작 소설!
레 미제라블 작가 빅토르 위고의 가장 완성도 높은 숨은 명작
부자들의 낙원은 가난한 자들의 지옥으로 세워진 것이다
저자: 빅토르 위고 | 역자: 백연주 | 출판사 더스토리
저자: 빅토르 위고 | 역자: 백연주 | 출판사 더스토리

 

[시사매거진=신혜영 기자] 입의 양쪽 가장자리가 찢어져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미소를 가진 채 살아가는 웃는 남자. 그는 늘 입이 귀에 걸려 있다. 슬퍼도, 아퍼도, 화가 나도 그는 웃음을 멈출 수 없다. 웃음을 강요받아야 하고, 미소를 늘 달고 살아야 한다면 어떤 기분일까. 웃는 남자의 그윈플렌은 우리에게 웃음과 삶을 연결지어 반추하게 한다.

생각은 웃지 않지만 얼굴은 언제나 웃고 있는 사람. 이 얼마나 그로테스크한가. 그럼에도 우리는 그의 웃음에 매료되고 만다. 21세기인 지금 그가 환생하여 곳곳의 거리에서 우리를 붙잡고 있기 때문이다.

백화점이나 은행, 음식점, 매일 지나치게 되는 계산대와 거의 모든 서비스업에서 최선을 다해 웃고 있는 여러 그윈플렌이 있다. 힘들고 버겁지만 벗어날 수 없는 처절한 현실을 수많은 그윈플렌은 견디고 있다. 분명한 것은 악마인 듯, 천사인 듯, 알 수 없는 웃음을 가졌지만 그윈플렌들은 인간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그들은 지금 누군가에게 웃음을 선물하고 위안을 건네며 도움을 준다.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도 그윈플렌이 아닐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