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주민, "우한 교민 결사 반대"...거센 항의
상태바
진천 주민, "우한 교민 결사 반대"...거센 항의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1.30 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진천군 덕산청년회 등 주민들이 29일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중국 우한 체류 한국인의 집단 격리수용을 반발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사진_뉴시스)
충북 진천군 덕산청년회 등 주민들이 29일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중국 우한 체류 한국인의 집단 격리수용을 반발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29일 중국 우한 교민의 국내 격리수용 장소로 결정된 진천군 덕산면 충북혁신도시 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앞에서 늦은 밤까지 반대 집회를 벌이던 주민 200여 명은 오후 10시 30분경 현장을 찾은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에게 거센 항의에 나섰다.

김 차관은 주민과 만난 자리에서 "여러분의 우려가 기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득에 나섰으나 주민 반발을 재우는 데는 역부족이었다.

잔뜩 격앙된 주민들은 자리를 떠나려는 김 차관을 둘러싼 뒤 물병과 종이컵, 나무젓가락 등을 던지고 김 차관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며 맹렬히 항의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다급하게 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사진_뉴시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다급하게 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사진_뉴시스)

경찰은 주변에 대기 중인 경력 300명을 급히 투입했으나 주민 반발이 워낙 거세 쉽사리 진압하지 못했다.

주민들은 김 차관과 보건복지부 관계자들을 향해 "혁신도시에 사는 아이들이 몇 명인 줄 아느냐", "우한 교민 격리수용을 결사반대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일부 주민은 "천안에서 갑자기 진천으로 변경된 이유가 뭐냐"며 "처음부터 진천을 정해놓고 구색을 맞춘 것 아니냐"고 성토했다.

"정부 방침을 이해해달라"는 말만 되풀이하던 김 차관은 경찰 경호를 받으며 10여분 만에 현장을 벗어났다. 주민들은 아직도 현장에 남아 촛불을 켜고 '우한 교민 결사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이날 오후 4시 40분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내 교민 708명을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분산 수용하기로 발표했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반경 1㎞에는 아파트 등 6285가구에 1만7237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등학교 등 교육기관 10곳에는 3521명의 학생이 다닌다.

충북혁신도시로 반경을 넓히면 직선거리 2㎞ 안에 12개 아파트단지 등 1만1000여 세대, 2만60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어린이집 28곳과 유치원 3곳, 초등학교 3곳, 중학교 2곳, 고등학교 1곳에 6500여 명의 학생들이 재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