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우한에 30일·31일 전세기 투입 결정
상태바
정부, 우한에 30일·31일 전세기 투입 결정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1.28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정부는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중국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을 이송하기 위해 오는 30~31일 이틀간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정 총리는 모두발언 통해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 중 귀국을 희망하시는 분들을 위해 오는 30일, 31일 양일간 전세기를 보내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정부가 우한시와 그 주변 지역을 사실상 봉쇄했고, 고립돼 있는 우리 국민들께서 정부의 지원을 요청해왔다"며 "재외국민 보호라는 국가의 의무를 이행함에 있어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이분들께서 현지에서 이송되고 국내에 머무르시는 동안 감염증이 유입되거나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 대책을 철저히 수립하겠다"면서 이와 함께 "중국에 마스크, 방호복 등 의료구호 물품을 전세기편으로 전달하는 등 협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우한총영사관은 우한 내 체류 중인 국민들을 대상으로 전세기 탑승 신청을 받았으며, 현재까지 700명 가량이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