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 6년 연속 'PGA 머천다이즈 쇼' 참가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 박차
상태바
골프존, 6년 연속 'PGA 머천다이즈 쇼' 참가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 박차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01.2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존데카, 거리측정기 7종 및 신제품 '갤럭시 워치 액티브2 골프 에디션' 최초 공개

-1/21(화)부터 1/24(금)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PGA 머천다이즈 쇼’ 6년 연속 참가

-골프존 단독 부스 마련하고, 무료 시타 체험…데이비드 레드베터의 골프 레슨 이벤트도 진행

1월 21일(화)부터 24일(금)까지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2020 PGA 머천다이즈 쇼’의 골프존 부스를 방문한 관람객들이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시스템을 체험하고 있다.
1월 21일(화)부터 24일(금)까지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2020 PGA 머천다이즈 쇼’의 골프존 부스를 방문한 관람객들이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시스템을 체험하고 있다.

 

[시사매거진=김성민 기자]스크리골프 분야에서 국내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골프존이 세계 최대 규모의 골프 용품 박람회에 6년 연속 참가해 우수한 기술력을 전 세계에 과시했다.

㈜골프존(대표이사 박기원)은 지난 21일(화)부터 24일(금)까지 4일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2020 PGA 머천다이즈 쇼’에 참가해 스크린골프 시뮬레이터와 골프 거리측정기 등을 선보이며 골프존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전 세계에 알렸다.

올해로 67회째를 맞이하는 PGA 머천다이즈 쇼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골프용품 박람회로 지난해에는 80개국 1,200여개사가 참가했고, 4만여명이 참관했다.

골프존은 박람회 현장에 단독 부스를 마련하고, 전 세계 투자자와 갤러리를 대상으로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시뮬레이터를 소개하고 무료 시타 체험 등을 제공했다. 박람회 기간 동안 골프존 부스를 방문한 관람객들은 세계 최고 수준의 VR(가상현실) 기술력을 체험하며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세계적인 골프 교습가의 무료 레슨 이벤트도 눈길을 모았다. 골프존은 지난 22일(수) 박세리와 미셸 위, 리디아 고 등의 골프 코치로 유명한 데이비드 레드베터를 초대해 골프존 부스를 찾은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골프존의 시뮬레이터를 소개하고, 레슨 대상자가 희망하는 맞춤형 골프 레슨을 진행했다.

골프존데카도 이번 박람회에 17년 연속 참여해 '골프버디' 단독 부스를 열었다. 골프버디는 골프 라운딩 시 골프장의 홀과 코스에 대한 거리 정보를 정확히 알려 주는 휴대용 골프거리측정기다. 전 세계 170여개 국가의 4만여 개 골프 코스 맵 데이터를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해외 바이어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또한 골프존데카는 이번 전시회에서 총 7종의 골프버디 거리측정기를 선보였으며, 삼성전자와의 협업을 통해 탄생한 신제품 '갤럭시 워치 액티브2 골프 에디션' 역시 최초 공개했다.

골프존 박기원 대표이사는 "골프존은 국내를 넘어 베트남, 중국, 일본 등 해외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얻고 있을뿐 아니라 최근 미국 시장에서 최초로 선보인 복합 골프문화공간 '지스트릭트'는 골프의 지평을 새롭게 넓혔다는 호평을 받았다”며 "앞으로도 탄탄한 기술력과 세상에 없던 혁신 행보로 국내 및 해외 시장에서 다양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