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현역 국회의원 50%까지 교체하겠다"
상태바
황교안, "현역 국회의원 50%까지 교체하겠다"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1.2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지역구 국회의원의 3분의 1을 컷오프하고 현역 국회의원을 50%까지 교체하겠다"며 "20대에서 40대의 젊은 정치인을 30% 공천해 젊은 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에 원인을 제공한 것이 저희 당이었다는 것에 대해 한없는 부끄러움과 죄스러움을 느낀다"면서 다가오는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자유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되찾아올지, 아니면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내버려둘지 최종적으로 결정하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의 핵심은 공천"이라 강조하고 "공천 혁신을 완성하려면 저를 비롯해 지도적 위치에 있는 분들의 희생정신이 절대적"이라고 당부했다.

또 “국민이 만족할 때까지, 이제는 되었다고 할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며 “가장 혁신적인 공천 기준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만큼은 압도적 총선 승리를 통해 정권의 폭주를 막겠다”며 “범여권의 야합과 의회 폭거를 통해 날치기 처리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도 될려 놓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마음의 빚이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을 거론하며 “대통령의 마음속에는 오직 조국과 북한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국은 민정수석과 법무부 장관으로 권력을 농단하고, 불공정과 불의로 국민을 분노하게 하고, 사법기관이 피의자로 소추되어 아직도 검찰에서 추가 수사를 받는 인물”이라며 “그런 사람을 대통령이 직접 나서 변호하는 게 가당키나 하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