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총선에서 정치세력의 대대적 교체되야"
상태바
이언주, "총선에서 정치세력의 대대적 교체되야"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1.2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언주 국회의원(사진_시사매거진 DB)
이언주 국회의원(사진_시사매거진 DB)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이언주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대표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보수통합과 관련해 "시대정신에 충실하게 정치세력의 대대적 교체가 이번 총선에서는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지도체제 문제 등은 한국당이 각 정당간 당대당협의체에서 합의하고 조율할 문제"라면서 "이번 총선은 현역이라거나 다선이라거나 고령이라는 게 결코 유리한 게 아니고 오히려 신인, 초재선, 젊은세대가 더 유리한 선거"라고 설명했다.

이어 "꼰대처럼 현역의원이 더 많다고 선수가 높다고 나이가 훨씬 많다고 큰소리쳐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런 태도야말로 혁신의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번 보수통합은 도로새누리당통합, 즉 탈당했던 의원들의 마지막 복당을 내용으로 하는 통합과 새로운 정치세력과의 통합, 즉 전진당과 기타 정당시민사회연합과의 통합 두축의 통합으로 나눌 수 있다"면서 "전자는 많은 갈등과 반발이 예상되지만 후자는 오히려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통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진당은 그동안 함께 헌신적으로 투쟁해온 수백개 시민사회와 연석회의를 구성하고, 12개 원외 정당협의체, 새벽당, 정민당, 소상공인당, 국민소리당 기독자유당 등 원외정당들, 안철수와 함께하지 않는 국민의당계 세력들, 제3신도시 반대투쟁위 같은 반문투쟁세력들을 총결집하여 연합체를 구성하고 한국당과 통합하는 절차를 협의하겠다"면서 "이게 바로 진정한 반문연합이다. 민주당 혁신과통합 모델과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또 "지금의 시대정신이 정치권 판갈이 즉 정치세력의 대대적 교체이니만큼 진정한 통합이란 탈당한 의원들의 복당이 아니라 그동안 한국당이 충분히 담지 못했던 젊은층, 풀뿌리 시민사회, 외곽애국세력, 중도민생세력 등을 대변할 정치세력들을 규합하고 외연을 확장, 반문세력들을 총결집시켜 기치를 높이들고 출격을 준비하는 것"이라면서 "이러한 정치세력 교체라는 시대적 국민적 여망을 읽지 못하고 계속 끌려다녀 주객이 전도된다면 이번 선거는 필패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저희는 통합의 정신을 존중하여 자유민주주의 수호의 길에 함께 하고자 하는 모든 자들에 대해 통합의 문을 열어야 한다는 입장"이라면서 "통합의 기본정신조차 결여되어 자신만이 유일하게 옳은 존재, 최고의 존재라고 착각하고 다른 세력들을 폄하하고 배제하거나 그 위에 군림하려는 것은 매우 유감스런 태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태도를 극복하고 통합의정신에 충실히 폐쇄적 태도를 버리고 자기 기득권을 내려놓는 것이 진정한 개혁보수의 태도"라면서 "외람되지만 자칫 통합신당은 결국 갈등으로 파멸의 길로 이르게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덧붙여 "공천과정에서도 지금과 같은 언론플레이와 분열적 행태가 끊임없이 반복될텐데 십중팔구 지지율폭락으로 연결될텐데 매우 걱정스럽다"면서 "시대정신에 충실하게 정치세력의 대대적 교체가 이번 총선에서는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