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소방서, 경량칸막이 이용 피난안내 홍보
상태바
목포소방서, 경량칸막이 이용 피난안내 홍보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01.14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소방서는 겨울철 건조한 날씨로 인하여 화재 발생률이 높아짐에 따라 아파트 경량칸막이 피난시설에 대한 인식 개선 및 홍보에 나섰다. 사진은 경량칸막이표시이다.(사진_목포소방서)
목포소방서는 겨울철 건조한 날씨로 인하여 화재 발생률이 높아짐에 따라 아파트 경량칸막이 피난시설에 대한 인식 개선 및 홍보에 나섰다. 사진은 경량칸막이 이미지 표시이다.(사진_목포소방서)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목포소방서(서장 장경숙)는 "겨울철 건조한 날씨로 인하여 화재 발생률이 높아짐에 따라 아파트 경량칸막이 피난시설에 대한 인식 개선 및 홍보에 나섰다"고 14일 밝혓다.

경량칸막이는 옆집과 맞닿아 있는 발코니 실에 설치되어 있으며 석고보드로 만들어져 몸이나 물건을 이용해 충격을 주면 쉽게 파괴할 수 있고, 화재 등 재난발생 시 출구로 탈출이 불가능 할 경우 옆 세대로 대피할 수 있도록 설치된 피난시설이다.

1992년 주택건설기준 등에 대한 규정에 따라 설치된 경량칸막이는 아파트의 경우 3층 이상의 층에 설치되어있으며, 2005년 이후 건축된 아파트에 있어서는 대피공간과 경량칸막이를 선택적으로 설치할 수 있어 경량칸막이가 아닌 별도의 대피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는 아파트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 주변에 물건을 쌓아두거나 부족한 수납공간으로 잘못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목포소방서 관계자는“아파트 화재 등 위급상황 발생 시 경량칸막이가 적절히 사용될 수 있도록 정확한 위치와 숙지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