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여행자를 위한 파리×역사
상태바
도시 여행자를 위한 파리×역사
  • 신혜영 기자
  • 승인 2020.01.10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적인 여행을 즐기는 도시여행자에게 들려주는 파리의 시간들
저자 주경철 | 출판사 (주)휴머니스트출판그룹
저자 주경철 | 출판사 (주)휴머니스트출판그룹

 

[시사매거진=신혜영 기자] 복잡한 서양사를 흥미롭고 명쾌하게 들려주는 근대를 읽어주는 역사 스토리텔러주경철 교수가 도시의 깊은 맛을 즐기는 도시여행자들을 유럽 문명의 중심지인 파리로 안내한다.

건축, 미술, 음악, 음식, 패션 등 도시 여행의 테마는 다채롭지만, 그 무엇보다 여행자에게 유용한 것은 그 도시의 역사일 것이다. 파리는 모든 곳에 역사적 의미가 새겨져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찾아가 볼 만한 곳이 많다. 노트르담 대성당이나 루브르 박물관, 튀일리 공원, 콩시에르주리 같이 잘 알려진 장소 외에도 작은 공원, 거리, 지하철역 등 흥미로운 곳들이 가득하다.

많은 사람이 파리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그곳을 방문하지만, 파리의 지난 시간들을 돌이켜보면 단순히 아름답다거나 낭만적인 곳이라 할 수는 없다. 파리에는 수천 년의 역사가 서려 있고, 골목골목 수많은 이야기가 녹아 있다. 기나긴 역사를 간직한 도시인만큼 익히 알고 있는 장소들에도 다양한 사연이 있으며, 우리가 모르고 지나쳐버리는 장소들에도 절절한 이야기가 숨어 있다.

중세의 위대한 사랑이 새겨진 아벨라르와 엘로이즈의 집, 볼테르에서부터 마리 퀴리까지 빛나는 지성들이 모이던 학문의 중심지 라탱 지구, 프랑스 위인들이 묻힌 팡테옹, 파리 최초의 카페 르 프로코프, 낭만과 예술 그리고 지적 감성이 가득한 생제르맹 거리와 몽마르트르, 혁명을 꿈꾼 코뮈나르들이 최후를 맞은 페르라셰즈 묘지 등 파리지앵들의 삶을 통해 색다른 파리의 매력을 찾을 수 있다.

유학생으로 젊은 날의 한때를 보낸 제2의 고향 같은 도시 파리를 역사가의 눈으로 읽어 내려가며,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파리의 깊은 속내를 전달한다.

역사가의 안내에 따라 느릿느릿 도시의 기억을 걷는 시간, 이 책은 오랜 역사를 간직한 파리의 향취를 오롯이 느끼고 싶은 여행자에게 좋은 길동무가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