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과 함께해온 삶, 고객의 라이프 사이클을 생각하다
상태바
고객과 함께해온 삶, 고객의 라이프 사이클을 생각하다
  • 신혜영 기자
  • 승인 2020.01.08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플라이프 배정원 마케팅이사

보험 그 이상을 바라보며 진심을 다하는 설계사

피플라이프 배정원 마케팅이사
피플라이프 배정원 마케팅이사

 

[시사매거진=신혜영 기자] 어떤 면에서 인생은 등산과도 비슷하다. 산 아래에선 주변 밖에 볼 수 없지만, 높이가 달라질 때마다 시야는 넓어지고, 그만큼 전에는 보지 못했던 먼 곳까지 보게 된다. 우리에게 있어 나이란 단순히 시간의 결과물이 아니다. 그 시간동안 겪어온 체험, 쌓아온 지혜가 이전에는 알지 못했고, 생각하지도 못했던 일들을 깨닫게 해주기 때문이다.

피플라이프의 배정원 마케팅이사는 1993년도에 보험 업계에 입문, 무려 27년여의 세월을 고객과 함께해왔다. 그가 나이 들어가는 만큼 고객들도 함께 나이를 먹었고, 이제는 그와 고객 모두 노후를 눈앞에 마주하게 되었다. 지금껏 고객을 위한 일이라면 무엇이든 앞장서 해결하고자 했고, 언제나 진실된 마음으로 친절을 다하고자 했던 배정원 마케팅이사. 그가 피플라이프와의 동행을 결정하게 된 가장 큰 이유 또한 바로 고객이었다고 한다.

배정원 마케팅이사는 처음 보험 일을 시작할 때에만 해도, 이렇게 오랫동안 하게 되리라곤 생각지 못했어요. 열심히 일을 하다가 어느 정도 나이가 되면 물러나 편안히 노후를 보내게 될 줄 알았죠. 하지만 그 오랜 시간동안 저를 믿어주고, 곁에서 힘이 되어주며, 함께 많은 일들을 겪어온 고객들을 외면할 수가 없었어요. 그리고 그렇게 시간이 흐르다보니 업계에서 GA가 부각되기 시작했고, 그 중에서도 피플라이프를 만나게 되었죠. 기존 원수사에서는 하고 싶어도 할 수 없었던 서비스들, 늘 아쉬움이 가득했던 부분들을 충족시켜 줄 수 있는 방법을 이곳에서 찾은거죠라고 말했다.

그가 피플라이프로 자리를 옮겨온 후, 이러한 생각은 더욱 커졌다. 한정된 시스템 안에 갇혀 있을 때에는 볼 수 없었던 것들을 보게 되고, 과거와는 달라진 현대사회의 니즈를 알게 되면서 자신이 해야 했던 일들과 아직 남아있는 책무를 깨달았기 때문이다. 그는 예전에는 주로 보장 위주의 보험이 중요하게 여겨졌어요. 저 또한 고객들이 앞으로 겪게 될지 모르는 여러 사고나 질병의 위협에 대비에 그에 알맞은 설계를 진행했었고요. 하지만 이른바 ‘100세 시대라 불리는 시기를 맞이하고 보니, 노후에 대한 준비는 너무나 부족했던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죠. 앞으로 살아갈 날이 30~40년 가까이 남은 셈인데, 이러한 시기를 풍족하고 편안하게 보낼 수 있는 준비를 하는 데에는 다소 소홀했다는 느낌이었거든요라고 말했다. 이에 그는 다시 한 번 젊은 시절의 열정을 품고, 고객들이 더 나은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돕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 그리고 이러한 일을 해나가는 과정에 피플라이프라는 도구가 큰 힘이 되어주리라 믿고 있다.

 

언제나 고객을 최고로 생각하는, 오래도록 함께하는 설계사가 되겠습니다

배정원 마케팅이사가 고객을 대함에 있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진심이다. 단순히 상품을 판매하는 것보다는 고객과 교감하고 소통하는 것, 고객들의 걱정거리를 귀담아 들어주고, 함께 고민하는 것이 다른 무엇보다 더 우선되어야할 일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는 제 고객들 중 대부분이 저와 비슷한 또래의 여성분들이에요. 가입 당사자가 남성인 경우에도, 종래에는 그 배우자 분들과 더 친밀하게 지내게 되곤 하죠. 이는 항상 제 이야기보다는 그 분들의 이야기를 듣는 데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친근하고 다정한 관계를 쌓아가는 제 성향과도 연관이 있는 것 같아요. 서로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함께 지내며, 살아온 이야기들과 그 우여곡절을 모두 알고 있는 친구이자 가족 같은 끈끈한 관계가 저와 고객분들 사이에 있으리라 믿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여기에 더해 전문가로서 제시하는 구체적인 방안과 식견은 고객들로 하여금 그를 신뢰할 수밖에 없는 요소가 된다. 오랜 경험은 물론이거니와 지금도 끊임없이 새롭게 출시되는 상품과 시스템을 공부하고 있는 열정은 고객들에게 명쾌한 해답을 제시하는 원천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 특유의 친절함과 전문성 덕분에 고객들도 보험과 관련된 일을 맞닥뜨렸을 때마다 그에게 문의하길 주저하지 않는다고 한다. 심지어는 그와 계약한 고객이 아님에도, 연락처를 소개 받아 그에게 궁금한 점을 물어보는 이들도 있다고 한다. 여느 설계사였다면 바쁜 일정 속에 다소 번거롭게 여길 수도 있는 일이지만, 그는 언제 어느 때고 항상 친절하게 답하고 있다. 자신에겐 사소한 일일지라도 고객의 입장에선 눈앞에 닥친 어려운 문제일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세상에는 나이가 들어서야 비로소 알게 되는 것들이 아주 많다. 그 중 하나는 우리 삶 속의 가치의 차이를 분명히 구별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사물과 육신의 일인 을 너머, 인생의 진정한 의미로서의 가치를 추구하고 있는 배정원 마케팅이사. 그의 새로운 도전이 더욱 빛나는 가치로 기억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