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는 DNA(DATA, NETWORK, AI) 시대 선도 준비 중”
상태바
원희룡 “제주는 DNA(DATA, NETWORK, AI) 시대 선도 준비 중”
  • 박은교 기자
  • 승인 2019.12.19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문제 해결과 삶의 질 개선 위해 스마트미래도시 전략 구축”
19일 「스마트에너지산업포럼」 참석해 ‘제주 스마트 미래도시’ 전략 소개
탄소제로섬, 친환경 전기차 보급, 이동형 IoT플랫폼 등 규제 혁신 사례 공유

[시사매거진/제주=박은교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데이터(D), 네트워크(N), 인공지능(A)으로 손꼽히는 ‘DNA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제주 스마트 아일랜드 전략을 수립해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원희룡 도지사가 스마트에너지산업포럼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_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는 19일, 서울 서초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2019 스마트에너지산업포럼」에 참석해 ‘제주 스마트 미래도시 전략’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진행하며 이 같이 전했다.

특히 원희룡 지사는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과 5G 초고속 연결 기술은 도시를 혁신적·창의적으로 바꿔놓을 것”이라며 “다양한 도시문제 해결과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스마트 미래도시 전략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도지사가 ‘제주 스마트 미래도시 전략’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_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는“스마트 아일랜드의 지향점은 다양한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변화와 혁신, 연결과 융·복합을 통한 도민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다”면서 “제주는 섬이라는 지리적 독립성과 여행객이 방문하는 연결성을 동시에 지니고, 특별자치도와 국제 자유도시라는 제도와 규제의 경쟁력이 있어 스마트 아일랜드 모델 구현에 적합하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는 “파리기후 협약(2015년) 전부터 ‘카본프리아일랜드(Carbon Free Island; 탄소없는 섬) 2030 정책(2012년)’을 통해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제주의 에너지 자립도를 높이기 위한 프로젝트를 추진중”이라 설명했다.

이를 위해 ▲신재생에너지 정책 ▲제주 친환경 전기차 보급 ▲전기차 폐배터리 유통이력 관리시스템 구축 ▲공공와이파이 데이터 기반 지능형 도시 구현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이동형 사물인터넷 통합플랫폼 구축 등을 민관과 협업해 추진 중임을 피력했다.

공공 와이파이 데이터를 분석해 관광객의 주요 이동경로, 선호 유형을 분석해 관광정책에 활용하는 사례와 출도착시간의 정보, 운전자 안전 운행 등 공공서비스 인프라와 고정밀 데이터를 이용한 ‘초정밀 실시간 버스 위치정보 서비스’ 등의 민관 협업 사례 등을 상세히 소개했다.

스마트에너지산업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_제주특별자치도)

더불어 △드론 서비스 기술실증 추진(해양환경 보존, 관광 안심서비스) △전기차충전 규제자유특구 △공유경제를 활용한 전기차충전 서비스 및 스마트 모빌리티(MaaS)* △도시 문제 해결을 위한 디지털 사회혁신 프로젝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Maas는 모든 교통수단을 통합해 최적의 여행경로 안내하고 통합결재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원희룡 지사는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혁신적인 모델을 개발해 스마트 아일랜드 구축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2019 스마트에너지산업포럼은 현대, SK, KOTRA 등을 비롯한 전력산업기업과 학계(마르다 곤잘레스 UC 버클리 교수 등), 정부(안충환 국토교통부 국토도시실장), 언론 등을 대표한 150여명의 인사가 함께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