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사이버보안망 책임질 사이버안전센터 개소
상태바
문화재청, 사이버보안망 책임질 사이버안전센터 개소
  • 송상교 기자
  • 승인 2019.12.1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5일 24시간 중단없는 사이버 침해 예방․대응체계 구축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정부 혁신 기조인 ‘안전한 정부’에 일조하고자  문화재청 청사 내에 문화재청 전 기관의 사이버 보안을 관할하는 「문화재청 사이버안전센터」를 구축해 16일 오전 11시에 개소했다.(엠블럼_문화재청)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정부 혁신 기조인 ‘안전한 정부’에 일조하고자  문화재청 청사 내에 문화재청 전 기관의 사이버 보안을 관할하는 「문화재청 사이버안전센터」를 구축해 16일 오전 11시에 개소했다.(사진_문화재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정부 혁신 기조인 ‘안전한 정부’에 일조하고자  문화재청 청사 내에 문화재청 전 기관의 사이버 보안을 관할하는 「문화재청 사이버안전센터」를 구축해 16일 오전 11시에 개소했다.

문화재청 사이버안전센터는 본청을 비롯한 소속‧산하기관의 사이버정보망 안전과 사이버 사고의 예방과 대응을 맡게 되며, 구체적으로는 ▲ 위험요인에 대한 분석과 평가를 위한 주기적인 보안설정 진단, 네트워크와 시스템에 대한 보안취약점 진단, 해킹상황을 가정한 위험 분석 등의 업무를 하게 된다. 

이외에, ▲ 상시점검(모니터링)을 통해 네트워크의 이상징후나 시스템 보안위협을 확인해 로그분석(방문자 시간별‧월별 분석 자료)을 하고, ▲ 이상징후 실시간 대응, 침해 또는 장애사건의 분석과 보고서 작성, 보안사고 전파와 보안교육도 맡는다.

문화재청은 24시간 365일 중단 없는 상시 관제 체제를 위해 사이버 보안관제 전문인력(5명/ 4조 4교대)을 투입할 계획이며, 사이버안전센터 개소는 침해 징후에 대한 사후 대응에서 예방중심의 사전 대응체계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그동안 문화재청은 날로 증가하고 있는 사이버공격에 대비하고자 사이버공격 통합관제시스템을 구축하고 본청과 소속기관의 보안관제망을 연결하여 대응력이 취약한 소속‧산하기관까지 보안관제 영역을 확대하는 등 전문적인 대응체계를 준비해왔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국가정보원, 문화체육관광부 사이버안전센터 등 유관기관과의 보안관제망 연계를 확대하여 사이버 침해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 대응체계를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