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호재’ 날개 달고 뜨거워진 검단, ‘인천검단2차 노블랜드 에듀포레힐’ 분양
상태바
‘교통호재’ 날개 달고 뜨거워진 검단, ‘인천검단2차 노블랜드 에듀포레힐’ 분양
  • 임지훈 기자
  • 승인 2019.12.02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대방건설)
(출처=대방건설)

[시사매거진=임지훈 기자] 인천 서구지역에 위치한 검단신도시는 정부의 광역교통 정책으로 서울 및 광역권으로의 교통 대책들이 추진되며 부동산 시장이 달아오르고 있다.

검단신도시는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검단 연장사업’ 및 `GTX-D`노선의 수혜지로 언급되고 있으며, 인천지하철 1호선 검단 연장 사업도 빠르게 추진되고 있다. 11월 말, 현대건설이 1공구 공사를 맡아 진행중이며 2~4공구도 내년 상반기 중 착공 예정이다. 개통은 2024년 목표로 예정되어 있다.  

이와 더불어 인천 2호선 검단 연장사업은 올해 8월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된 뒤 한국개발연구원(KDI)가 9월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2021년 상반기 완료되는 예타조사 통과시 2024년 착공, 2028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이러한 교통호재 덕분에 최근 1년간의 전매제한이 해제된 금호 어울림센트럴, 호반써밋 1차, 유승 한내들 에듀파크 3개 단지는 입주를 2년여 남긴 시점에서 벌써부터 프리미엄이 붙었다.

지난달 29일 분양에 나선 대방건설 ‘노블랜드2차 에듀포레힐’ 관계자에 따르면 “노블랜드1차의 경우 실거주 목적의 수요자 비율이 높았다면, 이번 2차의 경우는 실거주와 더불어 교통정책들로 인해 검단신도시 미래가치에 투자하려는 문의가 크게 증가하였다” 라며 “현재 분양중인 검단신도시 내에서 입주 전 전매가 가능한 단지라 김포, 인천 외의 전국 각지에서 문의가 특히나 많다”라고 하였다.

전매 제한에 대해 민감해진 부동산 시장에서 등기 전 전매가 가능하다는 점은 중요한 요소이기도 하다. 검단신도시의 최근 분위기를 반증하듯 인천검단2차 노블랜드 에듀포레힐의 견본주택 오픈 주말에만 약 2만여명 이상의 인파가 몰린 바 있다. 견본주택은 서구 원당동 인근에 위치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