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문재인 대통령,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발언
상태바
[전문] 문재인 대통령,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발언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11.26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세기는 ‘아시아의 시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오후 부산 힐튼호텔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환영 만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오후 부산 힐튼호텔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환영 만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에서 "21세기는 ‘아시아의 시대’"라며 "‘아시아 정신’을 공유한 한-아세안이 하나로 뭉친다면, 새로운 도전을 얼마든지 성공으로 이끌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는 아시아의 협력에 달려있다"며 "우리의 목표는 아시아를 넘어 인류 모두에게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문 대통령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발언 전문.

아세안 정상 여러분,

한국의 해양수도, 부산에서 아세안 정상들을 뵙게 되어 기쁩니다.
한국은 사계절이 뚜렷한 나라입니다.
이제 겨울에 들어섰지만,
아세안과 다른 계절을 즐겁게 느껴주시길 바랍니다.

먼저, 아세안+3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마친
태국 쁘라윳 총리님께 축하의 말씀을 드리며,
대화조정국으로서 큰 역할을 해 주신 브루나이 볼키아 국왕님께 감사드립니다.

1989년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은
당시 지도자들의 혜안으로 이뤄졌습니다.
아세안과 한국은 아시아·태평양 시대를 준비하며
상생번영의 관계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는 우리의 협력이 경제·통상을 넘어
정치·안보·사회·문화 전 영역으로 확대된 것을 아주 높게 평가하며,
동아시아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것도
우리가 만들어온 관계와 신뢰의 힘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아세안은 한국의 소중한 동반자입니다.
우리 정부는 출범 직후 아세안 특사를 파견한 데 이어,
아세안과 ‘사람 중심의 평화·번영의 공동체’를 함께 이루기 위해
‘신남방정책’을 발표했습니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아세안 10개국을 2년 만에 모두 방문했으며,
대통령 직속 ‘신남방정책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한-아세안 협력기금’을 올해 두 배로 증액했습니다.

이곳 부산에 ‘아세안문화원’을 설립하여 아세안과의 문화 협력도 강화했습니다.

한-아세안 관계 30년이 지난 지금 교역은 20배, 투자는 70배,
인적교류는 40배 이상 크게 늘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친구가 되었고,
함께 새로운 꿈을 꾸며 하나씩 현실로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는 아시아의 협력에 달려있습니다.
우리의 목표는 아시아를 넘어 인류 모두에게 희망이 될 것입니다.
오늘 한-아세안 관계의 지나온 성과를 기반으로
미래를 향한 새로운 협력의 문이 더 활짝 열리길 기대합니다.

정상 여러분,

우리는 보호무역주의와 초국경범죄, 4차 산업혁명 같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습니다.
우리의 협력과 연대만이 그 도전들을 이겨낼 수 있습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가져올 미래를 우리는 다 알지 못합니다.

협력과 연대를 더욱 강화해야 합니다.
다가올 30년, 지금보다 더 단단한 관계를 만들어
“평화를 향해 동행하고, 모두를 위해 번영”하는 상생의 공동체가 되어야 합니다.

21세기는 ‘아시아의 시대’입니다.

자연, 사람, 국가 누구도 배제하지 않고 포용하는 ‘아시아의 정신’은
아시아가 전 세계에 제시하는 지혜입니다.
‘아시아 정신’을 공유한 한-아세안이 하나로 뭉친다면,
새로운 도전을 얼마든지 성공으로 이끌 수 있습니다.

부산은 대륙과 해양이 만나고 이어지는 관문입니다.
아세안과 한국이 이곳 부산에서
하나의 공동체로 거듭나길 희망합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