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NSC 회의 주재...GSOMIA 조율 끝낸 듯
상태바
문 대통령, NSC 회의 주재...GSOMIA 조율 끝낸 듯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11.2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사진_시사매거진 DB)
문재인 대통령(사진_시사매거진 DB)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주재하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한 정부의 최종 입장 조율을 끝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전 충남 천안 MEMC코리아에서 열린 '실리콘 웨이퍼 제2공장 준공식' 참석 일정을 마치고 바로 청와대로 복귀했다.

국가안전보장회의법에 따르면 NSC 의장인 대통령은 전체회의를 주재하게 돼 있지만 이날 회의가 정확히 어떤 성격으로 열린 것인지까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청와대와 정부는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일본의 전향적인 조치가 없다면 지소미아 종료를 재고할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마지막까지 대화 가능성을 열어 두며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지소미아에 대해 "우리는 지금까지 일관되게 (한국의) 현명한 대응을 요구해왔다"며 "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한일 외교 당국간 물밑 협의 끝에 막판 지소미아를 연장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