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도·선제도 맛집 ‘풍경’, 어머니 손맛으로 차려지는 푸짐한 건강밥상 여행객들에게 인기
상태바
대부도·선제도 맛집 ‘풍경’, 어머니 손맛으로 차려지는 푸짐한 건강밥상 여행객들에게 인기
  • 임지훈 기자
  • 승인 2019.11.15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풍경
사진제공=풍경

[시사매거진=임지훈 기자] 대부도는 오래 전부터 사랑 받아 온 국내 관광지 중 하나다. 탁 트인 서해안을 따라 해안가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으면서 서울이나 수도권과도 매우 가까워 저녁 퇴근 후 방문 하거나 주말을 이용해 짧은 여행을 계획하기에도 손색이 없다.

주말과 평일을 막론하고 많은 연인, 친구, 가족 단위의 여행객들이 몰려드는 대부도에서는 근처 영흥도, 선재도도 함께 둘러볼 수 있는 동선이기 때문에 다도해가 주는 이색적인 풍광을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수많은 나들이객들은 풍경을 관람하거나 가벼운 낚시 등을 즐기기도 하는데 당일치기 여행이라도 맛있는 음식을 맛보는 것은 필수 코스일 것이다.

대부도 맛집 ‘풍경’은 어머니 손맛을 그대로 재현해 내는 깔끔하고 정성 가득한 음식들로 많은 나들이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곳이다. 평소 조미료 가득하고 자극적인 음식에 지쳐 있던 현대인들이 대부도 가볼만한곳으로 손꼽는 것은 물론 가족단위 손님들이 즐기기에도 좋은 메뉴들을 주로 판매하고 있다.

선재도 맛집 ‘풍경’의 대표 메뉴는 닭해물탕과 산낙지 샤브샤브, 곤드레밥과 파전 등인데 모든 음식들은 미원이나 화학조미료를 일체 사용하지 않으면서 천연조미료로만 맛을 내고 있다. 따라서 맛이 깔끔하고 소화가 잘 된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이미 수많은 관광객들이 대부도나 선재도 여행 중에 꼭 들러야 하는 곳으로 선정하고 있다.

닭해물탕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든 통 큰 닭고기와 다양한 해물들을 함께 끓여 먹는 메뉴로 흔히 접해보지 못 했던 이색적인 음식을 원하지만 토속적인 맛도 놓칠 수 없는 이들에게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것이다. ‘풍경’의 산낙지 샤브샤브에는 대부도 앞바다에서 직접 잡은 산낙지를 사용하고 있어 씨알이 굵고 신선도가 뛰어나 재료 본연의 맛을 잘 느낄 수 있다.

‘풍경’에서는 메인 메뉴 주문 시 기본적으로 반찬이 10여 가지 준비 되는데 만약 20명 이상의 단체가 예약 후 방문할 경우 주방에서 추가적인 반찬을 조리해 상을 더욱 푸짐하게 채워주고 있다.

대부도 맛집 ‘풍경’의 가게 내부는 황토로 되어 있어 분위기가 아늑하고 토속적인 것은 물론 황토가 뿜어내는 게르마늄이나 각종 미네랄 성분들로 공기가 깨끗해 아이들과 함께 찾는 가족단위 손님들의 만족도도 높다.

보다 자세한 ‘풍경’에 대한 예약 문의나 정보들은 대표번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