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버스폰 아이폰11 프로 에어팟+상품권 증정...갤럭시S10·LG G8·V40 ThinQ 선착순 0원
상태바
공짜버스폰 아이폰11 프로 에어팟+상품권 증정...갤럭시S10·LG G8·V40 ThinQ 선착순 0원
  • 임지훈 기자
  • 승인 2019.11.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임지훈 기자]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 시리즈가 지난 25일 정식으로 출시된 가운데 한때 품귀 현상을 겪을 만큼 놀라운 성과를 이뤄냈다. 이번 신형 모델은 아이폰11, 아이폰11 프로(PRO), 아이폰11 프로 맥스(PROMAX) 3가지 종류로 개통 첫날부터 전작 아이폰XS, XR보다 높은 판매량을 달성하여 흥행에 성공했다.

경쟁 업체인 삼성전자는 갤럭시A80 사전예약을 앞서 대표적인 플래그십 모델 갤럭시노트10 보조금 최대 지원으로 맞서며 LG전자 LG V50S ThinQ는 기본 구성품에 듀얼스크린을 제공하여 제조사들의 가입자 유치를 위한 경쟁이 매우 치열하다.

한편 이통 3사는 5G 가입자 유치가 활발한 가운데 4G 전용 모델 아이폰11 시리즈가 출시되면서 다양한 모델의 보조금이 크게 상향되었다.
67만 명 회원 휴대폰 할인 커뮤니티 '공짜버스폰'에서는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11 구매시 에어팟과 상품권까지 추가로 제공하여 30만 원이 넘는 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전반적인 통신 시장의 열기가 뜨거운 만큼 보조금 혜택을 최대로 높여 다양한 프로모션과 다양한 모델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 가능하여 회원들의 방문으로 문전 성시를 이루고 있다.

또 최신 휴대폰 구매를 원하는 소비자에게 5G, 4G LTE 스마트폰 모델을 최대 100% 보조금으로 지원하여 할부 0원으로 공동구매가 진행 중인 상품이 매우 다양하다. 한정 수량으로 진행되는 이번 인기 공동구매는 삼성전자 갤럭시S9, S8 엘지전자 LG G8 , V40 ThinQ 애플의 아이폰8, 7 ,6S 제품이 인기가 높다.
100만 원을 호가하는 LG전자의 G8 , V40 두 모델은 지난 2일 공시 지원금을 KT 통신사 65만 5천 원, SK 통신사 최대 60만 원으로 올라 G8 실 구매 금액은 0원 공짜폰으로 구매 가능하고 
가성비가 가장 좋은 삼성전자 갤럭시S10 제품의 공시 지원금은 SK 통신사 40만 2천 원, KT 통신사는 38만 3천 원, LG유플러스 통신사 37만 원을 지원받아 카페에서 지원하는 보조금까지 추가로 적용하면 최저 3만 원 선으로 파격적인 가격이다.
고가의 프리미엄 기종은 기종은 갤럭시노트10, LG V50S ThinQ, 아이폰11 PRO MAX 등 공시 지원금, 추가 지원금, 카페 자체 보조금까지 더해져 가격과 스펙이 좋은 제품으로 보장된 공동구매 제품이다.

공짜버스폰 관계자는 "아이폰11 출시로 경쟁 제조사인 삼성전자, LG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의 보조금도 매우 크게 증가하여 올 하반기 소비자들이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스마트폰이 매우 많아 판매자와 소비자가 즐거운 시기이다."라며 말했다.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은 통신사와 제조사의 가입자 유치 및 재고 정리에 돌입한 결과로 보조금과 지원금이 인상되어 소비자들에게 큰 혜택으로 돌아갔다.
사전예약을 앞두고 있는 삼성전자 갤럭시A80 5G와 현재 출시된 아이폰11, 갤럭시노트10, S10, LG V50S ThinQ 등의 높은 스펙과 세련된 디자인, 취향에 따른 색상과 합리적인 가격까지 11월 현재 올 한해 중 가장 좋은 가격으로 구매 가능하다.

다양한 휴대폰 할인 행사는 공짜버스폰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