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진 의원, "지속적인 어린이집 안전관리 컨설팅 필요"
상태바
한영진 의원, "지속적인 어린이집 안전관리 컨설팅 필요"
  • 김법수 기자
  • 승인 2019.11.09 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취약계층 어린이 대상 안전성 확보 강조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한영진 의원(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한영진 의원(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시사매거진/제주=김법수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한영진 의원(바른미래당, 비례대표)은 어린이안전공제회 김기석 사무총장과 김심환 안전예방국장과 함께 7일 오후 제주시 구좌읍에 있는 선유어린이집을 방문해 한국소방안전원 안전관리 컨설팅과정에 참여했다.

어린이집안전공제회에서 컨설팅 사업은 어린이집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의 위험요인에 대해 사전 안전점검 및 진단을 실시하고, 관리방안을 제시함으로써 사고를 예방하여 안전한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난 6월 28일 새벽 2시 서귀포시 소재 모 어린이집에 원인 미상 화재가 발생하여 7,000여만원 피해가 발생하였다. 다행히 어린이 및 직원들이 퇴근한 후라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본 화재를 계기로 한영진의원은 도청 여성가족청소년과 보육정책팀과 제주특별자치도 어린이집연합회와 협조하여 어린이안전공제회에서 시행하고 있는 어린이집 안전관리 컨설팅 시범사업에 참여하게 됐다.

이번 컨설팅 사업은 소방분야에 대한 전문 컨설팅 사업으로 서울· 호남·제주 지역 내 100개소 어린이집을 선정하였고, 제주는 47개소 선정하여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추진 중이다.

안전관리 컨설팅 자리에 참여한 한 의원은 “안전취약계층 중 하나인 어린이가 머물고 있는 어린이집이 안전하지 않는다면 어떤 부모가 마음 편히 보육시설을 이용할 수 있겠나, 어린이집에서 적극적으로 이러한 제도를 이용하여 안전성을 확보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어린이집안전공제회에서 제공하는 컨설팅 사업은 2014년을 시작하여 올해까지 어린이집 649개소에 대해서 안전관리 컨설팅을 추진 중이다.

사업내용을 보면 어린이집안전공제회 보험 가입이 된 어린이집이면 신청할 수 있으며, 보육·소방·교통(통학차량) 분야 전문가가 어린이집을 방문하여 분야별 위해요소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예방을 위한 사전 조치사항 및 안전관리 방안을 컨설팅 결과서·인증서 및 안전지원물품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