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나라서
상태바
그냥 나라서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11.0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흔들리는 스물다섯에 떠난 세계 여행기

"쌀쌀한 밤이 지나고 비 오는 키예프의 아침에 도착해 구석구석을 걸었다. 시간은 쏜살같이 지나갔다. 생각해보면 언제나 그랬던 것 같다. 책상에 앉아 하기 싫은 공부를 할 땐 1분도 더디게 기어갔던 시간이 재밌는 드라마를 볼 때면, 맛있는 음식과 함께 수다를 떨 때면, 순식간에 사라지곤 했다. 행복한 시간은 늘 나를 기다려주지 않고 제 혼자 뛰어가기에 바쁘다."

저자 진민희 | 출판사 휴앤스토리
저자 진민희 | 출판사 휴앤스토리

 

[시사매거진=이미선 기자] <그냥 나라서>는 세계여행보다 보통의 흔들리는 청춘에 초점을 맞춘 글이다. 취준생이었던 저자는 아르바이트로 모은 400만 원을 들고 7개월 동안 중국, 프랑스, 독일, 체코, 우크라이나, 이란, 카타르, 인도, 태국, 베트남 등 지구 반 바퀴 세계여행을 떠났다. 

적은 돈으로 시작한 여행이었지만 평범했던 스물다섯의 저자는 깊은 내면의 자신을 만날 수 있었다. 여행지에서 만난 사람들은 누구라도 친구가 되어 주었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인정해주며 허물없이 마음자리를 내어주었다. 

덕분에 저자는 과거의 상처를 회복하고 그냥 나라서 행복한 청춘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결국 여행은 저자에게 치유의 여정이었고, 정체성을 회복시키는 과정이었다.

내가 뭐라고 이들은 이토록 나에게 친절을 베푸는 것일까. 세계 곳곳에서 만난 친구들과의 우정이 웃음으로, 때론 헤어짐의 안타까움으로 다가오지만 여행을 마친 저자는 여행 이전보다 더욱 단단해져 흔들리는 스물다섯에 떠난 세계 여행기, 아팠던 기억과 젊음의 낭만, 세계 곳곳의 다양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생소한 여행지에서의 신기한 경험도 흥미롭지만 지극히 평범한 순간들에 대해 공감하고, 위로받고, 상처를 치유해 가는 과정이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