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한 회장 과거 ODM으로 성공발판 마련
상태바
윤동한 회장 과거 ODM으로 성공발판 마련
  • 전진홍 기자
  • 승인 2019.11.02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윤동한 콜마 전회장
사진 = 윤동한 콜마 전회장

[시사매거진=전진홍 기자] 지금은 온갖 억측과 오해 그리고 유튜브영상 시청논란으로 회장직에서 물러난 전 콜마 윤동한 회장의 이야기이다.

1970년 윤동한 콜마 회장은 당시 23살의 나이로 국내 최대 금융기관 가운데 하나였던 서울 농협중앙회(현 NH농협은행)에 입사했다. 고액 연봉이 보장됐던 은행은 당시 모두가 인정하는 최고의 직장이었다.

하지만 윤동한 회장이 대한민국이 '학벌 사회'라는 것을 처음으로 뼈저리게 느낀 때도 바로 이 시기다. 윤회장은 "학력 콤플렉스가 아예 없었다면 거짓말이죠. 그러나 제가 서울대를 나왔다면 그렇게 열심히 살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서울대 출신들은 주변에서 일단 실력을 인정하고 봅니다. 저는 지방대 출신이라 '실력'이 있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해야 했어요."하고 이야기 한 바 있다.

윤 회장은 1990년 화장품 OEM 업체 콜마를 설립했다. 설립 당시 사무실 16.5㎡(약 5평) 규모에 직원 수는 4명에 불과했다. 창립 29년 만에 직원 수는 3800명으로 늘었고 국내 화장품을 대표하는 업체로 자리 잡았다. 윤 회장은 "대웅제약 시절 경험한 품질관리 노하우는 훗날 화장품 사업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강조했다.

윤회장은 "창업 후 앞만 보고 달렸습니다. 남들이 쉬는 주말에 잠시 갖는 휴식 시간조차 사치로 느꼈어요. 이렇게 일할 수 있는 이유는 제가 '꿈'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훌륭한 기업을 만들겠다는 꿈 말이죠. 예비 창업자는 회사를 만들기 전에 스스로 돌아봐야 해요. 자신이 이 '일'을 즐기는가. 그리고 진심으로 바라는 꿈인가. 꿈이 있어야 고난을, 위기를, 삶의 장애물을 극복할 수 있습니다."고 이야기 했다.

'스스로 증명하는 삶'은 결국 화장품 업계 신화를 썼다. 청년 윤동한은 '윤동한 회장'이 됐다. 국내 최대 화장품 제조자개발생산(ODM) 업체 콜마 윤동한 회장 얘기다.

1991년 9월 영양크림 생산 라인을 둘러보던 윤동한 회장은 한숨을 쉬었다. 대웅제약 부사장직에서 스스로 물러나 화장품 제조 공장을 차린 지 2년도 안 된 마흔넷 ‘초짜 사장’ 시절이었다.

국내 유명 화장품 회사로부터 주문을 받아 스킨, 로션, 영양크림을 제조했다. 화장품 회사들이 의뢰한 대로 만들어주는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이었다. 주문서를 보니 형편없었다. 이대로 만들었다간 피부에 흡수되긴커녕 물과 기름 성분이 분리돼 못 쓰게 될 판이었다. 아무리 제조 공정에 신경을 써도 불량률이 높아져만 갔다. 재무사정도 갈수록 나빠졌다.

여러 차례 폐업 위기에 몰렸던 윤동한회장의 회사는 세계 1위 화장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 업체로 성장했다. 한국, 중국, 미국 공장에서 연간 약 13억 개의 화장품을 생산하고 있다. 기초, 색조화장품뿐만 아니라 선크림, 마스크팩, 보디로션 등 모든 제품을 만든다. 세계 화장품 시장에서 윤동한회장을 빼놓고선 제품 개발과 생산을 얘기할 수 없을 정도가 됐다.

윤동한 회장은 역설적으로 국내 화장품산업의 위기를 도약의 기회로 삼았다.

윤동한 회장이 생각해낸 해법은 ODM이었다. 브랜드와 마케팅만 빼고 제품 기획, 개발부터 완제품 생산, 품질 관리까지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방식이다.

1993년 국내 화장품업계 최초로 ODM 방식을 도입한 윤동한 회장은 신제품 개발에 전력을 쏟았다. 기존에 없던 혁신 제품도 개발했다. 가루로 된 분말을 고체 형태로 압축해 휴대가 편리하도록 만든 ‘투웨이케이크’가 대표적이다. 건식, 습식 두 가지 타입으로 개발된 투웨이케이크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대기업들의 의뢰도 줄을 이었다. OEM 업체에 머물러 있었다면 불가능했을 일이었다.

윤동한 회장은 위기 때마다 R&D라는 해법으로 풀었다. BB크림, 고체형 유아 파우더, 스틱형 자외선 차단제 등 신제품들이 대박을 터뜨렸다. 콜마의 기술력은 오늘날 한국 화장품이 ‘K뷰티’로 세계에서 인정받는 데도 일조했다는 평가다.”

윤동한회장은 과거 유튜브 강제 시청논란으로 대국민 사과를 했다.

윤 회장은 “그동안 불철주야 회사를 위해 일해 온 임직원에도 심심한 사과를 한다”며 “저의 과오를 무겁게 꾸짖어 주시되 땀 흘리는 임직원과 회사에 격려를 부탁한다. 이번 잘못에 대해 주신 모든 말씀을 겸허하고 감사하게 가슴 속 깊이 간직하겠다. 다시 한 번 이번 일로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진심을 다해 사과한다”고 강조했다.

회사측에서의 “여성에 대해 부적절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은 있었지만 윤동한회장은 지난 8월경 흔한 변명 한마디 없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