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시맨틱스, 디지털치료제 파이프라인 공개
상태바
라이프시맨틱스, 디지털치료제 파이프라인 공개
  • 김성민 기자
  • 승인 2019.11.01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헬스 비즈니스 전략’ 주제로 기업 컨퍼런스 개최

 

[시사매거진=김성민 기자]디지털헬스 전문기업인 주식회사 라이프시맨틱스(대표이사 송승재)가 디지털헬스 비즈니스 전략과 디지털치료제(Digital Therapeutics) 파이프라인을 공개한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오는 11월 6일(수), 오후 1시부터 서울 청담동 드레스가든에서 ‘디지털헬스 비즈니스 전략’을 주제로 기업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 날 행사에서 라이프시맨틱스는 헬스케어 및 인슈어테크 분야에서 자사의 디지털헬스 전용 비즈니스 플랫폼과 서비스 플랫폼을 활용해 추진하고 있는 마이데이터(MyData) 사업들을 소개하고, 기업설명회도 마련한다.

특히 라이프시맨틱스가 다년간 임상연구를 통해 확보한 암관리 및 호흡재활 분야의 의료기기 소프트웨어들도 공개할 예정이다.

최근 3세대 신약으로 주목받으며 디지털치료제로도 불리는 의료기기 소프트웨어는 내년 5월 ‘의료기기산업 육성 및 혁신의료기기 지원법’ 시행을 통해 허가 특례 등 제도적 지원이 예고돼 있다.

컨퍼런스는 편웅범 서울대 교수의 ‘디지털헬스의 주도적 지위에 관한 예측’을 기조연설로 디지털헬스 비즈니스 플랫폼 사업과 플랫폼 활용 사례, 디지털치료제 사업 등 크게 3개 세션으로 구성되며, 기업 설명회도 마련된다.

자세히 살펴보면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헬스 전용 SaaS/BaaS인 ‘라이프레코드’와 환자의 의사결정을 지원하기 위한 ‘라이프레코드AI’(PDS, Patient Decision Support) 등 디지털헬스 비즈니스 플랫폼을 활용한 사업 모델과 인슈어테크 사업화 사례가 발표된다.

이와 함께 병원에서 처방 가능한 암관리서비스 ‘에필 케어 M’과 호흡재활서비스 ‘에필 브레스’ 등 라이프시맨틱스의 디지털치료제 파이프라인이 공개되고, 디지털치료제 개발을 위한 서비스 모듈인 ‘에필’, 디지털헬스 서비스를 통한 환자경험 개선 사례, 디지털치료제 규제환경과 시장 진입 전략에 대한 발표가 이어진다.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이사는 "이번 디지털헬스 비즈니스 컨퍼런스가 라이프시맨틱스의 디지털헬스 비즈니스 전략과 세계적으로 각광받는 디지털치료제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다양한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새로운 사업 방안을 강구해볼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