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인고용공단, ‘2019 저탄소생활 경연대회’ 환경부 장관상 수상
상태바
한국장애인고용공단, ‘2019 저탄소생활 경연대회’ 환경부 장관상 수상
  • 송상교 기자
  • 승인 2019.11.01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환경부와 한국기후·환경 네트워크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2019 저탄소생활 경연대회’ 국민실천부문에 참가해 환경부 장관상을 수상했다.(사진_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환경부와 한국기후·환경 네트워크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2019 저탄소생활 경연대회’ 국민실천부문에 참가해 환경부 장관상을 수상했다.(사진_한국장애인고용공단)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은 "환경부와 한국기후·환경 네트워크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2019 저탄소생활 경연대회’ 국민실천부문에 참가해 환경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저탄소생활 경연대회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민간기업 및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과 저탄소 사회 구현을 선도한 우수정책을 발굴 및 시상하는 행사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환경은 안전이다』라는 주제를 가지고 저탄소생활 경연대회에 참가하여 서류심사와 현장발표, 전문가 질의응답 등을 거쳐 환경부 장관상의 영예를 안게 되었다.

주요 활동사항으로는 전국의 5개 직업능력개발원(일산, 부산, 대구, 대전, 전남)에 대하여 온실가스 진단 컨설팅을 실시하여 개선사항을 발견해 조치하였고, 컴퓨터 절전 소프트웨어(그린터치)를 도입했다. 그 결과 온실가스 약 3,600kg 저감, 나무 13,000그루의 식재효과를 달성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조종란 이사장은 “이번 저탄소생활 경연대회 환경부 장관상 수상은 공단 직원들이 효율적인 에너지 이용으로 온실가스 배출을 저감해 미래세대에게 풍요로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하여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환경보전 및 저탄소생활에 모범이 되는 기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