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이버보안협회(KCSA) 소속 보안 업체 ‘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에 24시간 대응 펼쳐…피싱 피해자 구제
상태바
한국사이버보안협회(KCSA) 소속 보안 업체 ‘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에 24시간 대응 펼쳐…피싱 피해자 구제
  • 임지훈 기자
  • 승인 2019.10.1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임지훈 기자]몸캠피싱이란 영상채팅을 하면서 음란행위를 유도한 후 이를 녹화하고 악성코드가 담긴 apk 파일을 피해자가 설치하도록 유도, 악성코드로 추출한 피해자 휴대전화 연락처로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공갈하여 돈을 입금 받는 수법을 말한다.

몸캠피싱 범죄 일당은 중국에서 피해자를 물색하는 동시에 피해금원 인출 목적으로 단기비자로 입국하여 피해금액을 편취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중국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위챗 어플에서 ‘한국서 사용 가능한 통장’을 매입한 뒤 모집한 다수 통장으로 송금받은 피해 금원을 인출 후 중국 공범에게 송금하는 방법이다.

이들은 장기간 인출책을 할 경우 신분이 노출될 확률이 높기 때문에 단기 관광을 가장해 입국하면 수사가 진행되더라도 검거 확률이 낮다는 점을 노렸다. 또, 피해금원 인출 시 다액을 인출하더라도 상대적으로 의심을 덜 받을 것이라는 판단 하에 외국인 전용 카지노를 주요 범행 장소로 선택하기도 했다.

사이버 보안협회의 김현걸 이사장은 “사례와 같이 범죄 일당은 갈수록 더 지능화된 수법과 패턴으로 피해자들을 양산하고 있다”며 “순간의 호기심으로 몸캠피싱 피해자가 되어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당할 수 있으니 모르는 사람과의 채팅은 각별한 주의와 경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찰나의 실수로 인해 이미 몸캠피싱에 당했다면 보다 이성적인 판단을 통해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 유포가 두렵다고 벌벌 떨며 협박범의 요구에 따르는 것은 더 큰 피해를 초래할 수 있다. 범죄 일당의 협박에 휘둘리기보다는 최대한 신속하게 경찰에 알리고 유포를 차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가진 보안 업체를 찾아 범죄에 대응하는 것이 현명하다.

한국사이버보안협회 소속 몸캠피씽 대응 전문센터 ‘디포렌식코리아’에서는 몸캠피씽, 동영상 유포 차단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며 업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업체에서는 2014년부터 자체 빅데이터 서버를 활용해 이미 유출된 영상들의 경로 추적까지 원만하게 확인 가능하며, 이후 데이터를 삭제하는 방식이다.

디포렌식코리아는 전문가들로만 팀을 구성해 몸캠피씽에 대응 신속하게 해결하고 있다. 또한 미국 전문 보안 업체의 전문가들을 지속적으로 섭외하여 기술력을 올리고 있다.

디포렌식코리아 관계자는 “악성코드를 이용한 사이버성범죄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현실적으로 사회적인 문제로 인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저희 ‘디포렌식코리아’는 당사자의 피해를 하루라도 빠르게 해결되길 바라며 문제가 생겼을 때 가장 먼저 경찰이나 전문 업체에 의뢰해 유포를 막고 빠르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디포렌식코리아는 한국사이버보안협회(KCSA)에 속해 있는 전문 보안회사이다. 혹시라도 몸캠피씽에 관한 문제가 생겼을 때 인증된 업체를 찾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최근에는 일부 업체에서 피해자의 동영상을 확보한 후 역으로 협박을 가하는 일부 불법업체도 있어 업체 선정을 신중히 하는 것이 현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