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설리, 사망신고 접수... 최초 발견자는 매니저 "평소 우울증 심하게 앓아"
상태바
가수 설리, 사망신고 접수... 최초 발견자는 매니저 "평소 우울증 심하게 앓아"
  • 김민건 기자
  • 승인 2019.10.14 17: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_설리 인스타그램)
(사진_설리 인스타그램)

[시사매거진=김민건 기자] 그룹 f(x)의 전 멤버 설리(본명 최진리)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오후 3시 20분께 설리가 숨졌다는 신고 접수를 통해 성남시 수정구에 있는 설리의 자택으로 출동을 하였고, 경찰은 사망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초 발견은 매니저로, 사망 전날인 13일 오후 통화를 마지막으로 연락이 닿지 않아 자택을 방문하였고, 사고 현장을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니저는 설리가 평소에 우울증을 심하게 앓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설리는 과거 여러차례 악성댓글과 루머가 끊이질 않아 고통을 호소한 바 있다. 

한편 경찰은 현장 감식 등을 토대로 수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eeseo 2019-10-18 14:43:33
사설토토 처벌대상
https://heeseo123.blogspot.com/2019/08/blog-post_31.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