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축구, 29년만의 남북대결…생중계 결국 무산
상태바
남자축구, 29년만의 남북대결…생중계 결국 무산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10.14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타르월드컵 예선 북한과의 경기를 앞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13일 중국 베이징 서우두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_대한축구협회 제공/뉴시스)
카타르월드컵 예선 북한과의 경기를 앞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13일 중국 베이징 서우두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_대한축구협회 제공/뉴시스)

 

[시사매거진=이미선 기자] 15일 평양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남북 남자 축구대표팀의 경기 생중계가 결국 무산됐다. 국제방송 신호를 받아 방송하는 방법마저도 불투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KBS 등 지상파 3사는 남북축구 경기 중계가 무산됐다고 14일 공식 발표했다. KBS가 지상파 3사를 대표해 북한 측과 막바지 협상을 진행했지만, 결국 중계권을 확보하지 못했다.

한국과 북한은 15일 오후 5시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을 가질 예정이다.

남북 남자 축구대표팀이 북한에서 맞붙는 것은 1990년 10월11일 친선전 이후 29년 만이다.

그러나 북한으로 가는 길은 순탄치 않았다.

북한축구협회 측은 한국의 응원단은 물론 취재진의 방북을 제한했고 대한축구협회(KFA) 지원 인원 등 최소한의 인원만 허가를 내줬다.

생중계 또한 막판까지 협상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결국 무산됐다.

남북전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깜깜이' 상태가 될 가능성이 높다.

북한으로부터 국제방송 신호를 받아 방송하는 방법뿐이다. 하지만 이를 북측이 허락할지는 미지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