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기지전대,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입차단 대민지원“구슬땀”
상태바
제주기지전대,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입차단 대민지원“구슬땀”
  • 송상교 기자
  • 승인 2019.10.12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 4.(금) 최초 방역 대민지원 이후 매주 2회 서귀포시 대정읍 일대 차단방역 지원

상황 종료시까지 방역 대민지원으로 제주 지역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입차단 최선
제주기지전대는 4일(금)부터 제주 지역 양돈 밀집 지역인 서귀포시 대정읍 일대 차단 방역에 나섰다. 현재까지 제주 지역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병 보고는 없으나, 예방 목적에서 실시했다.(사진_해군제주기지전대)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대한민국해군 제주기지전대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바이러스의 제주 지역 유입차단에 군화끈을 질끈 매었다.

제주기지전대는 "4일(금)부터 제주 지역 양돈 밀집 지역인 서귀포시 대정읍 일대 차단 방역에 나섰다. 현재까지 제주 지역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병 보고는 없으나, 예방 목적에서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방역활동은 화생방 작전에 사용되는 KM9 제독차량 2대와 방역요원 10여명이 투입되고, 서귀포시 역시 소독차를 동원하고 방역 투입인원에게 소독약품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번 방역 지원활동을 총괄한 화생방지원대장 허우혁 대위는 “우리 부대는 항시 방역차량과 인원을 투입할 수 있도록 평소 훈련해왔다” 며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병력과 장비를 동원해 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앞장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제주기지전대는 최근 연이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의 근심을 덜고자 지역 수중정화활동 등 대민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