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채팅의 덫 ‘몸캠피씽’, 디포렌식코리아 “피싱 피해는 보안전문가와 함께 대응해야”
상태바
화상채팅의 덫 ‘몸캠피씽’, 디포렌식코리아 “피싱 피해는 보안전문가와 함께 대응해야”
  • 임지훈 기자
  • 승인 2019.10.13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임지훈 기자] 최근 스마트폰과 전자기기의 발전으로 사이버범죄는 스마트폰에서도 발생하고 있어 다운로드가 쉬운 애플리케이션에 노출된 청소년 및 학생들에게도 일어나는 사이버범죄 피해가 높은 심각성을 보이고 있다.

그중에서도 모르는 여성과 화상채팅을 했다가 금전협박까지 이어지는 ‘몸캠피씽’ 피해 사례가 계속해서 늘고 있는 것은 물론, 청소년들까지 사이버범죄에 노출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몸캠피씽’은 화상채팅으로 음란한 행위를 하는 것을 뜻하는 ‘몸캠’과 개인정보를 낚는 것은 뜻하는 ‘피싱’의 합성어다. 사이버 범죄를 가하는 공격자는 스마트폰을 통해 이용가능한 랜덤채팅과 같은 채팅 어플리케이션으로 음란 화상채팅을 하며 사용자의 얼굴과 알몸을 동영상으로 녹화하고, 악성 앱 설치를 유도해 스마트폰 내 주소록을 탈취한다. 이후 공격자는 수집한 주소록에 있는 사용자의 가족 및 지인에게 몸캠 동영상을 전송을 빌미로 금전을 요구하며 협박한다.

서울에 거주하는 직장인 A씨는 지인들에게 영상이 유포된 것은 물론, 금전적인 피해로 인해 보안업체와 함께 해결에 나섰다.

직장인 A씨는 “최근 랜덤채팅을 통해 한 여성이 대화 신청을 해오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했다. 주변 지인들과 뉴스를 통해 채팅 사기에 대해 어렴풋이 들은 적이 있었기 때문에 스스로도 의심을 했지만 금전적인 이야기가 오고 가지 않았기 때문에 크게 의심하지 않았지만 큰 화를 불러왔다. 화상 채팅 후 모든 장면이 녹화가 되고 있었고 다른 낯선 남성의 협박이 이어졌다. 알몸장면을 녹화했다며 지인 정보를 모두 알고 있다고 하며 돈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에 한국사이버보안협회 ‘디포렌식코리아’ 관계자는 “몸캠피씽 피해자는 계속해서 늘고 있다. 혼자서 해결하기 어려운 청소년들에게까지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피싱 피해가 시작된 2014년부터 올해까지의 정보를 수집해 빅데이터를 구축해 피해자들을 위해 대응을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IT보안업체 디포렌식코리아는 전문 보안 담당자들로 대응팀을 구성해 24시간 무료 상담을 진행하고 있으며,기술적 차단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동영상이 생성된 시각 이후로 데이터를 조회해 즉시 제거하고 있으며, 지인 및 가족들의 목록을 복사한 후에 자체적인 차단 프로세스에 따라 해결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한편, 디포렌식코리아는 한국사이버보안협회 김현걸 이사장이 직접 운영하는 IT보안업체로, 몸캠피씽 피해가 시작된 2014년부터 업체 자체적으로 쌓아온 빅데이터를 바탕과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사이버범죄 ‘몸캠피씽’ 피해 대응을 돕고 있다.

몸캠피씽 차단 전문 보안업체 디포렌식코리아는 24시간 전 직원이 모니터링하고 있어 신속한 대응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