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 25.5%가 구매 0원!
상태바
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 25.5%가 구매 0원!
  • 김성민 기자
  • 승인 2019.10.0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매이뤄지지 않은 179개 과제에 정부출연금 455.59억! 

구매약속 안 지킨 50%가 대기업! 

 삼성디스플레이 등 삼성계열사 28건, 포스코 15건!… 

조배숙 의원

[시사매거진=김성민 기자]중소기업의 수요처 확보와 안정적인 판로지원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 중인 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 중 약 3분의 1이 실제 구매로 이어지지 않았고, 그 중의 대부분이 대기업 수요처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 의원(민주평화당·전북익산을)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2014-2018, 성과발생연도기준) 총 702개의 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 과제 중 179건이 구매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구매가 이뤄지지 않은 179건에 지원된 정부출연금은 총 455.59억에 달한다.

자발적 구매협약서를 작성하는 등 중소기업이 개발한 기술로 만든 제품을 구매하겠다고 약속을 했지만, 협약을 지키지 않은 179건 중 대기업이 91건으로 50%이상이고, 공기업 41개, 해외수요처 14개 등이 구매협약을 지키지 않았다.

대기업 91건 중 삼성전기 18건, 삼성디스플레이 4건, 삼성중공업 4건, 삼성전자 1건, 삼성SDI 1건으로 삼성계열사가 총 28건으로 가장 많았고, 포스코 15건, LS엠트론 4건 등이 구매협약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조배숙 의원은 “소재부품 중소기업의 독립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기술개발 성과가 실제로 구매로 연결될 수 있는 안정적인 수요처 확보가 매우 중요한 과제이다.”라며, “중소벤처기업부는 자발적 구매협약서를 작성했음에도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성과가 구매로 이어지지 않은 사례들을 면밀히 점검하고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 관계자는 "R&D개발을 완료했으나 현장 적용성이 부족하거나 고객사의 사정으로 일부 제품을 불가피하게 구매하지 못한 경우가 있었다. 현장 적용성이 부족한 제품에 대해서는 공급사와 공동으로 원가절감과 품질 향상 개선활동을 수행하고 성과를 공유하는 당사 '성과공유제'의 신규 과제로 선정해 보완 및 테스트를 통해 구매를 진행하는 것으로 검토중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