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시민들이 담아낸 '지하철 사진' 전시회 연다
상태바
서울교통공사, 시민들이 담아낸 '지하철 사진' 전시회 연다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10.02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서울교통공사 지하철사진 공모전' 시상식 및 전시회 개최

[시사매거진=이미선 기자] 시민 어철우 씨의 사진 '눈이 내린 어느날'이 '2019 서울교통공사 지하철사진 공모전'의 최고 작품으로 뽑혔다.

금상 작품 - 어철우 '눈이 내린 어느날' (자료제공_서울시)

서울교통공사는 2일 오후 3시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메트로미술관 1・2관에서 '2019 서울교통공사 지하철사진 공모전' 시상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공사에 따르면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된 작품응모에는 서울 지하철의 특색을 담은 작품 총 1991점이 접수됐다. 사진 전문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통해 최종 수상작 70점(금상1, 은상1, 동상2, 장려상3, 입선 63)을 결정해 발표했다. 수상자에게는 금상 300만원, 은상 200만원 등 총 상금 1,480만원 및 상장과 상패가 주어지며, 사진협회 입회점수도 부여된다. 

주요 수상작은 ▲ 금상(상금 300만원) 어철우 '눈이 내린 어느날' ▲ 은상(상금 200만원) 임도빈 '접시꽃 지하철' ▲ 동상(상금 각 100만원) 윤현정 '전선주 교체작업', 김명수 '한가한 퇴근길(집으로 가는길)' ▲ 장려상(상금 각 50만원) 유인수 '열차가 지나간 후', 신승희 '도시를 가로지르다', 박경식 '즐거운 나의 일터' ▲ 입선(상금 각 10만원) 김양수 '도시를 달리다' 등 63점이다. 

입상작 70점은 11일까지 메트로미술관에 전시돼 지하철을 이용하는 모든 시민에게 무료로 공개된다. 수상작 외에도 지하철을 다룬 특별한 사진을 찍은 '초상(肖像) 프로젝트' 작품도 전시된다. 'Move the City도시를 움직이다'를 주제로 도시를 달리는 지하철의 다양한 모습 등을 사진에 담아 전시하는 것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지하철사진 공모전에 응모한 시민들의 높은 예술의식과 지하철에 대한 사랑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지하철사진 공모전이 앞으로도 시민과 함께 소통하는 문화교류의 장으로 자리 잡아, 시민과의 문화 연결망을 구축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료제공_서울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