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연안사고위험예고제 ‘주의보’ 발령
상태바
목포해경, 연안사고위험예고제 ‘주의보’ 발령
  • 송상교 기자
  • 승인 2019.10.0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8호 태풍 ‘미탁’ 북상에 따른 조치
목포해양경찰서는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의 북상에 따라 제주,서해권이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가 막대한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2일 오전 09시를 기해 연안안전사고 위험예고제 ‘주의보’ 단계를 발령했다.(사진_목포해양경찰서)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채광철)는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의 북상에 따라 제주․서해권이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가 막대한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2일 오전 09시를 기해 연안안전사고 위험예고제 ‘주의보’ 단계를 발령했다.

목포해경은 위험예고제 발령기간 동안 각 파출소 전광판과 각종 안내문을 통해 태풍정보와 피해 예방을 위한 전 방위 홍보계도 활동에도 나선다.

또 갯바위, 방파제, 취약지역 순찰강화와 너울성 파도, 월파로 인해 피해가 예상되는 잔교, 방파제, 관광지 등 위험지대 예방순찰 강화할 방침이다. 

채광철 서장은 “태풍이 2일 서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태풍의 진로를 끝까지 주시하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24시간 구조대비 태세를 유지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