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마주치고 색다른 하루를 보냈다
상태바
‘멜로가 체질’ 마주치고 색다른 하루를 보냈다
  • 주진현 기자
  • 승인 2019.09.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화네트웍스 제공

[시사매거진=주진현 기자]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일을 잊고 범수(안재홍)와 성공적인 ‘땡땡이 데이’를 보낸 진주(천우희)는 백허그를 하며 “변하지 마요~”라고 말하는 등 날이 갈수록 사랑스러움 지수가 상승했다.

은정(전여빈)은 즉흥적으로 찾아간 보육원에서 상수(손석구)를 마주치고 색다른 하루를 보냈다.

집에 돌아와 홍대(한준우)와의 추억을 회상하던 그녀는 차츰 상처를 잊고 앞으로 나아갈 기미를 보이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았다.

이처럼 진주와 은정이 각자의 멜로를 찾아가는 동안, 한주(한지은)의 멜로에는 물음표가 찍혔다.

여자친구 하윤(미람) 때문에 힘들어하는 후배 재훈(공명)에게는 “미워하는 마음보단 사랑하는 마음이 더 귀한 거잖아”라며 용기를 줬지만, 정작 자신은 외로움을 느꼈기 때문이다.

범수(안재홍)와 로맨스의 꽃을 피우며 나날이 사랑스러움 지수가 증가하고 있는 진주. 보육원에서 상수(손석구)를 마주하며 색다른 하루를 보낸 은정. 두 사람이 각자의 멜로를 찾아가는 동안 한주는 하윤(미람)과의 복잡한 딜레마에 빠진 재훈(공명)을 위로하며, 한 편으로 자신의 외로움을 마주해야 했다.

가운데 27일 공개된 스틸에서는 진지하게 회의 중인 진주, 은정, 한주, 효봉(윤지온)의 모습이 포착됐다.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소곤거리는 한주와 미간에 주름을 잡고 팔짱을 낀 채 이를 듣고 있는 진주와 은정을 보니 꽤나 심각한 상황에 마주한 듯하다.

한주는 남자와 손잡은 것만으로도 친구들에게 ‘중대발표’를 할 만큼 새가슴이 아니던가. 과연 그녀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까.

제작진은 “27일 밤, 한주가 선택에 기로에 놓이며, 친구들과 갈등하게 된다”고 귀띔하며, “한주뿐만 아니라, 진주와 은정까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시점에서 세 서른의 멜로는 과연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