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오는 11월 14일 팔복예술공장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의 예술교육분야 국제포럼 개최
상태바
전주시, 오는 11월 14일 팔복예술공장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의 예술교육분야 국제포럼 개최
  • 김창윤 기자
  • 승인 2019.09.26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조력, 상상력과 놀이, 미래세대를 위한 예술교육’ 슬로건으로 해외 3개국 예술교육 선진기관 연사 초청
김승수 전주시장(사진_전주시)

[시사매거진/전북=김창윤 기자] 글로벌 문화도시이자 대한민국 대표 교육도시인 전주시가 미래세대를 상상력과 창의성을 겸비한 인재로 키우는 예술교육 추진방안을 모색하는 국제포럼을 연다.

전주시는 오는 11월 14일 팔복예술공장에서 ‘예술교육 전주 국제포럼 2019’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국내 지방자치단체 주관으로 예술교육분야 국제포럼이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포럼은 ‘창조력, 상상력과 놀이, 미래세대를 위한 예술교육’을 슬로건으로 진행되며, 캐나다와 벨기에, 호주 등 3개국 예술교육 선진기관의 전문가들이 연사로 초청돼 예술교육 공간운영 철학과 교육 프로그램 사례 등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해외연사와 전주지역 예술전문가, 교육전문가, 일반 시민들이 함께 예술교육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 토론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이와 관련 시는 창의적인 예술교육도시 도약을 위해 ‘상상으로 크는 예술교육도시 전주’, ‘예술이 놀이가 되는 즐거운 삶 구현’이라는 비전과 목표를 설정하고, 예술교육 활성화를 위한 연구와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7월 전담조직(예술놀이팀)을 신설해 전주형 예술교육 모델개발과 예술교육 자원발굴, 예술교육 공간조성 체계구축 등을 추진해왔다.

시는 이번 국제 포럼을 계기로 예술교육 분야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국제포럼 개최도시로써 예술교육도시로서의 글로벌 위상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처음 개최되는 올해 국제포럼을 성공리에 치러내 매년 세계적인 예술교육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국제적인 명성을 가진 지속가능한 예술 대표포럼으로 만들 계획이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전주시는 지역 예술의 인적·물적 자원을 적극 발굴해 예술이 놀이가 돼 즐거운 삶을 구현할 수 있는 예술교육도시로 발돋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미래주역인 어린이와 청소년을 어린이를 창의력과 상상력, 지식을 겸비한 인재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