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숲속 놀이터 야호아이숲에서 크는 아이들 늘어
상태바
전주시, 숲속 놀이터 야호아이숲에서 크는 아이들 늘어
  • 김창윤 기자
  • 승인 2019.09.26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호아이숲 6개소 이용자 8월 현재 2만5000명으로 지난해 방문자 넘어서
전주시청사(사진_전주시)

[시사매거진/전북=김창윤 기자] 아동친화도시 전주시가 아이들이 자연 속에서 맘껏 뛰놀 수 있도록 조성한 야호아이숲 이용객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주시는 8월 말 기준으로 전주지역 6개 야호아이숲을 찾은 이용자가 총 2만4569명(인터넷 예약기준)으로 지난해 방문자 수(2만1354명)를 넘어섰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7년 7200명과 비교하면 3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시는 야호아이숲에 지난 2016년 개장 이후 매년 방문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가을철을 맞아 숲 속 놀이터를 찾는 아이들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안전한 놀이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야호아이숲 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아이들에게 안전한 숲 놀이 환경제공을 위해 6개 야호아이숲의 노후시설을 일제 정비키로 했다.

또한 아이들이 가장 선호하고 즐겨 노는 △버마다리(임금님숲), △밧줄그네(딱정벌레숲) △해먹(꼬불꼬불 도토리숲) △대형 그물침대(떼구르르 솔방울숲) △그물오르기(신기방기 도깨비숲) △슬랙라인(띵까띵까 베짱이숲) 등을 장소별 특색에 맞춰 추가 설치함으로써 아이들의 호기심과 모험심을 자극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6년부터 △조경단 인근 ‘임금님숲’ △남고사 인근 ‘딱정벌레숲’ △천잠산 아래 ‘떼구르르 솔방울숲’ △서곡지구내 ‘꼬불꼬불 도토리숲’ △완산칠봉 인근 ‘신기방기 도깨비숲’ △동물원 주차장옆 건지산내 ‘띵까띵까 베짱이숲’ 등 6개 야호아이숲을 조성해 미래 주역인 아이들이 숲과 자연을 벗 삼아 뛰어놀 수 있도록 했다.

시는 올해 아이들이 집과 가까운 곳에서 숲놀이터를 쉽게 만나볼 수 있도록 평화동 지곡배수지 인근 숲과 산성공원 숲 등 2곳에 (가칭)두더지숲과 보물찾기숲을 조성하고 내년에 2개소를 추가 조성해 총 10개 야호아이숲을 만들 예정이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도심에 갇힌 아이들이 야호아이숲을 통해 숲을 경험하고 자연과 동화되어 건강하게 성장해 가기를 바란다”면서 친구들과 안심하고 숲에서 맘껏 뛰어놀 수 있도록 앞으로도 숲놀이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