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0년 혼잡 '영등포역 앞' 390m 구간 보행환경 개선 완료
상태바
서울시, 50년 혼잡 '영등포역 앞' 390m 구간 보행환경 개선 완료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9.2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보행권, 거리가게 생존권 상생공존 모델…25일 ‘준공식’

[시사매거진=이미선 기자] 50여 년 간 포장마차, 거리가게(노점상)가 무질서하게 난립해 보행자들이 사이사이를 위태롭게 걸어 다녔던 서울 영등포역 앞 영중로(영등포역 삼거리~영등포시장 사거리) 390m 구간이 걷기 편한 보행친화거리로 재탄생했다.

(자료제공_서울시)

서울시는 25일 거리가게 허가제 시범사업지 5곳 중 1호인 '영등포역 앞 영중로'에 대한 보행환경 개선 공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기존에 있던 거리가게는 영중로 내에서 혼잡도가 덜 한 곳으로 위치를 이동해 질서정연하게 들어섰다. 거리가게는 기존에 혼잡했던 구간(신세계 백화점 에쉐르 쇼핑몰 앞 일대)에서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 영등포시장 사거리 부근으로 이동했다.

거리가게가 있던 기존 공간은 보도 폭이 최소 2.5m 이상 넓어져 시민들이 걷기 좋은 보행공간으로 탈바꿈했다. 노후한 보도를 정비하고, 가로수도 절반으로 줄여(52주→26주) 시야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하루 유동인구 31만 명, 40여개 노선이 지나 러시아워 시간대 버스를 타려면 차도까지 나와야 했던 위험천만한 버스정류장도 통폐합(4곳→2곳)되고, 대기공간은 확장돼 시민들이 안전하게 대기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25일 오전 10시 영등포역 앞에서 이러한 변화를 축하하는 '영중로 보행환경 개선사업 준공식'을 개최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거리가게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영중로 일대는 50여년 간 거리가게가 최대 70여개가 운영된 서울의 대표적인 거리가게 밀집 지역이었다. 올 5월 시범사업 추진 당시 총 45개로, 일부는 다른 곳으로 이전하고, 일정 재산 규모가 있는 곳을 제외하고 영세한 총 26곳이 허가를 맡고 새단장했다.

서울시는 충돌 없이 철거하기까지 영등포구와 함께 이해관계자 간 수십여 차례 만나고 상 생의 길을 찾기 위한 지난한 과정 끝에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사업을 통해 영등포역앞 거리가게(노점상) 문제를 해결했을 뿐만 아니라 위험천만했던 버스정류장의 대기 공간이 확장돼 시민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통행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시장은 "영중로 보행환경 개선사업은 거리가게 허가제 사업의 첫 결실이자 시민의 보행권과 거리가게 생존권 확보를 동시에 이룬 상생·공존 모범 모델"이라며 "영중로 사례가 '서울시 거리가게 허가제' 정책 확산에 기폭제 역할을 하길 기대하며, 서울을 걷기 편한 보행 편의도시로 만들어 가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