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선미촌 문화재생, 유네스코 선진교육모델 된다!
상태바
전주시 선미촌 문화재생, 유네스코 선진교육모델 된다!
  • 김창윤 기자
  • 승인 2019.09.23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2019 유네스코 한국위원회로부터 지속가능발전교육 인증서 획득
전주시 선미촌 문화재생 유네스코 선진교육모델 된다(사진_전주시)

[시사매거진/전북=김창윤 기자] 성매매집결지를 문화예술마을로 만들고 있는 전주시 선미촌 문화재생사업이 향후 세계 도시들의 본보기가 될 유네스코 선진교육모델이 될 가능성이 열렸다. 이는 ‘선미촌 문화재생 프로젝트’가 유네스코 한국위원회의 지속가능발전교육(ESD) 공식프로젝트로 인증을 받았기 때문이다.

전주시는 23일 서울 중구 유네스코회관에서 열린 ‘2019 유네스코 ESD 한마당 행사’에서 ‘선미촌 문화재생 프로젝트’로 지송가능발전교육 인증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성매매집결지에 대한 도시재생사업이 유네스코 인증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ESD) 인증제’는 유네스코 한국위원회가 국내에서 실천되고 있는 지속가능한 교육 및 훈련 활동을 증진시키고 다양한 ESD 실천사례를 발굴해 국내·외에 소개해 확산시키기 위한 것으로, 시는 인증 획득으로 오는 2022년 7월까지 3년간 ‘선미촌 문화재생프로젝트‘ 홍보물 등에 ESD인증 로고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유네스코 한국위원회의 ESD 프로젝트 인증 획득은 유네스코 각종 국제공모상에 응모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는 것으로, 시는 선미촌 문화재생사업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국제공모에도 도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