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키워드 투데이
영화 ‘오빠생각’ 보는 이들 마음에 아련하게 녹아들어... 특별한 감동의 노래로 관객들 귀 사로잡아
  • 박한나
  • 승인 2019.09.14 14:22
  • 댓글 0
포토 : 오빠생각 스틸

[시사매거진=박한나] 영화 마니아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오빠생각’은 전쟁터 한가운데 실재했던 어린이 합창단을 소재로 한 만큼 제작진은 30여 명의 합창단 아역 캐스팅부터 연습, 그리고 곡 선별 작업에 이르기까지 모두의 마음을 울릴 합창 장면과 노래를 완성해내기 위해 부단히도 노력을 기울였다.
 
가장 중요한 것이 영화 ‘오빠생각’의 감동과 리얼리티를 담아내는 데 있어 어린 배우들이 직접 노래를 소화해내야 하는 것이 필요했기에, 이한 감독과 제작진은 4차의 오디션 과정을 거쳐 기본적인 가창과 연기력을 동반한 아역 배우들을 선발하는 데 집중했다. 

이를 통해 캐스팅된 30명의 아역 배우들은 합창이나 전문적인 노래 경험이 전무했기에 목소리를 만드는 기초 과정부터 영화에 등장하는 한 곡, 한 곡의 합창을 배워가며 <오빠생각> 속 완벽한 어린이 합창단으로 완성될 수 있었다. 

특히 가성을 이용한 현대적인 창법이 아닌 아이들 본연의 목소리가 고스란히 전달될 수 있는 진성의 창법으로 완성된 합창곡들은 4개월여에 걸친 선발과 연습 과정이 빚어낸 놀라운 성과이자 오로지 <오빠생각>을 통해 들을 수 있는 특별한 감동의 노래로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을 것이다.
 
아이들의 합창 연습과 더불어 곡 선별 과정과 편곡 작업 또한 제작진에게 남겨진 가장 어려운 과제였다. 이를 위해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로 이한 감독과 호흡을 맞춰온 이재진 음악감독은 시대별 합창과 가곡, 동요를 비롯해 작곡가에 대한 수많은 자료를 찾아가며 실제 1950년대에 많이 불린 노래들 중 향수, 고향, 그리움의 감정을 담아낸 곡 중심으로 선정해 나갔다. 

이에 ‘오빠생각’을 비롯해 ‘고향의 봄’, ‘나물캐는 처녀’ 등 우리 곡과 더불어 외국곡에서 시작한 ‘즐거운 나의 집(Home, Sweet Home)’, ‘목장길 따라(Stodola Pumpa)’ 등이 30명 어린이 합창단의 앙상블로 새롭게 재탄생되었다. 특히 ‘목장길 따라’는 이한 감독이 직접 개사 작업을 통해 ‘친구와 함께’로 제목과 가사를 바꿨으며, ‘즐거운 나의 집 & 친구와 함께’로 완성된 두 곡의 조합은 합창 하이라이트로 백미를 장식한다. 

게다가 모든 것을 잃고 전쟁터 한복판으로 내몰린 모두에게 깊은 위로가 되는 ‘고향의 봄’, ‘오빠생각’의 합창 버전과 ‘동구’, ‘순이’의 사연과 감정이 더해진 솔로 버전은 우리 노래만이 전할 수 있는 큰 감동과 공감으로 관객들의 마음에 아련하게 녹아들었다는 평가를 받으며 전국민이 아는 우리의 명곡이 대한민국에 울려 퍼지게 만들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한나  hnpark@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한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