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키워드 투데이
손에서 놓지 않고 캐릭터에? 청일전자 미쓰리
  • 온라인뉴스팀 기자
  • 승인 2019.09.14 13:31
  • 댓글 0
▲ 청일전자 미쓰리

[시사매거진=온라인뉴스팀]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후속으로 25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연출 한동화, 극본 박정화,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로고스 필름) 측은 10일, 보기만 해도 `꿀잼`을 부르는 이혜리와 김상경의 열혈 비하인드 현장을 공개해 기대를 달궜다.

공개된 비하인드 사진 속 이혜리는 쉬는 시간에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캐릭터에 몰입하였다.

대책 없을 만큼 해맑고 순수한 이선심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진지하게 대본을 탐독하는 이혜리의 자세에서 작품과 캐릭터를 향한 애정이 느껴진다.

자신의 촬영 장면을 모니터링하는 이혜리의 모습도 포착됐다.

소소한 부분도 놓치지 않으려는 열정이 보다 성숙해진 그의 연기 변신을 기대케 한다.

김상경의 존재감은 명불허전이다.

20년 내공의 연기 고수라 할지라도 촬영을 앞두고 누구보다도 치밀하게 준비한다.

한 치의 빈틈없는 그의 연기 비결은 바로 ‘소통’. 이혜리와 끊임없이 의견을 주고받으며 촬영을 이어가는 모습이 보는 이들의 기대 심리를 더욱 자극한다.

이혜리와 김상경의 만남은 그 자체만으로도 `청일전자 미쓰리`가 기다려지는 이유다.

회사와 동료들을 위해 뜨거운 진심과 열정으로 부딪히는 `초짜사장` 이선심과 부드러운 위로보다 뼈아픈 충고를 날리며 미쓰리의 성장을 견인하는 반전의 츤데레 `멘토` 유진욱, 서로에게 자극제가 되어 변화하고 성장하는 모습은 유쾌한 웃음과 가슴 따뜻한 감동, 공감까지 더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OCN ‘38사기동대’, ‘나쁜 녀석들-악의 도시’ 등 통쾌한 웃음을 녹여낸 짜임새 있는 연출로 호평받은 한동화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박정화 작가가 집필을 맡아 공감력 높인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온라인뉴스팀 기자  baecool1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