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키워드 투데이
‘태양의 계절’ 잤어라며 친근하게 아침인사를?
  • 주진현 기자
  • 승인 2019.09.14 09:50
  • 댓글 0
▲ 사진=KBS2 태양의 계절

[시사매거진=주진현 기자] 10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69회’에서 지민(최승훈)은 그 동안 친아버지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고 자신을 속였다고 생각하는 엄마 시월(윤소이)이 보고 싶지 않다고하며 태양의 집에서 지내겠다고 밝혔다.

윤시월은 지민이가 학교에 가기 전까지 오태양의 집앞을 서성였다.

지민이가 나오자 윤시월은 “지민아 잠은 잘 잤어?”라며 친근하게 아침인사를 건넸다.

아이를 설득해야 겠다는 마음에 “이따가 수업 끝나고 만나자. 엄마가 할 말이 있어서 그래”라고 부탁했다.

최지민은 "저 여기서 살아도 되냐. 제가 지금 갈 곳이 없다"고 했다.

오태양은 그를 끌어안고 "당연하지. 아빠 집인데"라면서 눈물을 흘렸다.

광일(최성재)은 지민이 친아빠이자 양지그룹의 원래 후계자인 태양을 찾아갔다는 소식을 듣고 상처를 받았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주진현 기자  baecool1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