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기후환경네트워크와 함께 ‘친환경 명절 보내기’ 홍보
상태바
광양시. 기후환경네트워크와 함께 ‘친환경 명절 보내기’ 홍보
  • 송상교 기자
  • 승인 2019.09.11 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폐현수막으로 만든 장바구니 300개 나눠주며 저탄소 생활 실천 당부
광양시는 생활 속 온실가스를 줄이는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9일(월) 옥곡면 5일 전통시장에서 기후환경네트워크 단체 50여 명과 함께 ‘친환경 명절 보내기’ 홍보 활동을 펼쳤다.(사진_광양시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광양시(시장 정현복)는 "생활 속 온실가스를 줄이는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9일(월) 옥곡면 5일 전통시장에서 기후환경네트워크 단체 50여 명과 함께 ‘친환경 명절 보내기’ 홍보 활동을 펼쳤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회원들은 폐현수막으로 만든 장바구니 300개를 장을 보러 온 시민에게 나눠주며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하지 않기, 저탄소 생활 운동 등을 홍보했다.

친환경 명절보내기 실천운동은 ①추석 선물은 친환경상품 ②고향길은 대중교통 이용하기, 자가용은 친환경 운전하기 ③명절 음식은 먹을 만큼만 차리기 ④성묘 갈 때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 ⑤사용하지 않는 전기 플러그 뽑기, ⑥장바구니 사용하기 등 쉽게 할 수 있는 생활 실천 운동을 말한다.

시는 각종 낭비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저탄소 녹색생활 실천을 당부했다.

김용길 대기환경팀장은 “저탄소 녹색생활 실천은 해도 되고 안해도 되는 선택사항이 아닌 우리 모두가 반드시 실천해야 하는 시민의 의무임을 인식하고,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