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포스코 더 샾 우수관로 해운대 앞바다로 방출 설계, 시공
상태바
엘시티 포스코 더 샾 우수관로 해운대 앞바다로 방출 설계, 시공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09.06 14: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최대의 관광지 해운대해수욕장 수질 악화 우려

[시사매거진=양희정 기자] 부산 관광특구 해운대 해수욕장 앞에 101층으로 건립되고 있는 ㈜엘시티PFV는 해운대의 뜨거운 감자이다. 허가에서부터 많은 문제를 제기하고 포스코에서 공사를 진행 중에 있는 엘시티는 올 12월을 준공을 두고 있다.

생활형숙박시설 561세대, 주상복합882세대 총 1443세대, 호텔, 워터파크 등 다양한 상업시설이 들어설 예정으로 있다.

상주인구 뿐 만 아니라, 많은 유동인구가 유입될 해운대 최대의 랜더마크가 될 예정으로 준공 검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엘시티 포스코 더샵 아파트의 우수관로가 아파트와 100m 내에 근접해 있는 해운대 해수욕장 앞바다로 흘러 나가게 설계, 시공 되었다.

미포만 내 어촌계에서 해운대 구청으로 우수관로 공사중지요청을 신청, 6월말에 공사가 중단되었다가 엘시티 측과 어촌계에서 합의한 이후 8월말에 공사를 재개 완공된 상태이다.

부산도시공사 관계자는 도시정비사업 법에 의해 부산도시공사는 우수는 바다, 강으로 흘러 보내는데 설계에 큰 문제가 없고 하수관로를 만들어 인프라를 제공하고 나면 아파트 내에서 나오는 우수관로를 연결하는 것은 공사업체가 진행하는 거라 큰 문제가 없다는 의견이다. 또한 포스코 공사관계자는 도면대로 시공 완공한 상태라 아무 문제없다는 말만하고 있다.

하지만 바캉스철에 부산해운대를 찾는 100인파가 해수욕을 하는 해운대 앞바다에 1000mm우수관로로 통해 우수를 내어 보낸다는 것은 부산명물 부산해운대를 특권층을 위한 시설을 위해 부산최대의 명물 부산해운대의 수질에는 아량 곳 하지 않은 근시안적인 설계와 시공이다.

비리로 얼룩진 엘시티 인, 허가에 대한 문제점이 또 다시 부각되고 있다.

(해운대 앞바다로 뚫여 있는 직경 1000mm 우수관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시성 2019-10-01 20:37:53
자연을 회손시키고 바다를 오염시키는데 허가를 내준 사람들
도대채가 누구인가? 엘시티 건물 입주한사람들 해운대 바다안들어갈꺼인가? 생각이라는걸 좀 합시다 . 탁상공론좀 그만하고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