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대한민국 먹여살릴 탄소산업을 집중 육성
상태바
전주시, 대한민국 먹여살릴 탄소산업을 집중 육성
  • 김창윤 기자
  • 승인 2019.09.0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박자 갖춘 탄소 인프라로 소재국산화 주도
전주시로고(사진_전주시)

[시사매거진/전북=김창윤 기자]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이 확정된 것은 이미 탄소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 인력양성기관이 집적화된 전주시가 더욱 탄탄해진 탄소 인프라를 토대로 소재국산화를 이끌 수 있는 경쟁력 있는 도시가 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시는 산·학·연의 삼박자를 모두 갖춘 탄소 인프라를 토대로 전주는 물론 대한민국을 먹여살릴 탄소산업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실제 지난해 8월 기준으로 전주지역 탄소관련 기업은 대한민국 대표 탄소기업인 효성첨단소재(주)를 비롯한 총 97개사로, 탄소섬유와 탄소복합재 관련기업이 전체의 81.4%(79개사)를 차지하고 있다.

여기에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면 대한민국 소재산업을 선도할 탄소관련 기업체 등 약 70여개 기업이 추가 입주함으로써 탄소섬유 생산부터 탄소완제품 생산까지 가능해진다.

또한 전주는 국내 최초의 탄소소재 전문연구기관인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을 비롯해, 한국과학기술원 전북분원 탄소융합소재연구센터,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전북분원, 전북자동차기술원 탄소융복합연구실, 전북테크노파크 등 탄소관련 연구기관들도 많다.

특히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의 경우 △복합기술지원동 △시험생산동 △벤처1동 △벤처2동 △R&D직접화동 △신소재성형등 △초경량대형박육부품시험생산동 △복합재시험생산동 △고기능복합섬유원천소재동 △국제탄소연구소 △기계벤처동 △융복합부품실용화센터 △창업보육센터 △탄소기술교육센터 △신상품개발지원센터 △탄소복합재상용화기술센터 등을 갖추고, 탄소관련 R&D(연구개발)부터 시제품생산, 인력양성 등의 기능을 모두 수행하고 있다.

여기에 향후 조성될 탄소국가산단에는 10여개의 R&D(연구개발)시설과 20여개의 지원시설이 추가 입주할 예정이어서 연구기관 집적화도 가능해진다.

뿐만 아니라 전북지역 대학들도 탄소산업 발전과 소재국산화를 이뤄낼 탄소인재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탄소융합기술원 창업보육센터와 탄소기술교육센터 외에도 전북대 유기소재파이버공학과와 고분자나노공학과, 원광대 탄소융합공학과, 전주대 탄소나노신소재공학과가 운영되고 있다.

시와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향후에도 탄소기업과 연구기관, 대학과의 유기적인 협력관계 구축으로 대한민국 탄소산업을 이끌어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