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헌율 익산시장, 유라시아 철도거점도시 구축 위한 초당적 협력 강조
상태바
정헌율 익산시장, 유라시아 철도거점도시 구축 위한 초당적 협력 강조
  • 김창윤 기자
  • 승인 2019.09.02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넷TV ‘풍경’, KBS국악한마당‘ 등 익산 관광지서 촬영.. 홍보 주력
정헌율 익산시장(사진_익산시)

[시사매거진/전북=김창윤 기자] 정헌율 익산시장이 2일 오전 열린 간부회의에서 KTX익산역 활성화를 위한 지원조례 부결건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며 유라시아 철도 거점도시 구축을 위해 정당과 이해관계를 떠나 초당적인 협력을 강조했다.

정헌율 시장은 “이번 「익산시 철도산업 활성화 지원조례안」 부결로, 익산의 핵심산업인 철도를 기반으로 한 유라시아 철도 거점도시 구축을 위해적극 나서서 뛰고 있는 시민들에 대한 뒷받침을 제대로 못해주고 있는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또, 이날 회의에서 정헌율 시장은 관내 중·고등학교 재학생 400여명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온라인강의 수강권 지원사업에 대해 칭찬했다.

현재 익산시는 익산사랑장학재단이 주관하여 익산시에 주소를 둔 중·고등학교 재학생에게 인터넷 강의 수강권을 지급하고, 온라인 상시학습을 통해 학생들이 수준에 맞는 자기주도 학습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한편, 정헌율 시장은 “최근 서동공원, 함라마을에서 촬영한 아이넷tv ‘풍경’이나 미륵사지에서 촬영한 ‘찾아가는 KBS국악한마당’ 등 우리시 관광지에서 각종 프로그램 촬영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관광사업 홍보 및 마케팅에 좀 더 주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밖에도 “최근 국가와 도에서 적극행정을 장려하고 있는데 이러한 분위기에 편승하여, 적극행정을 우리시에 더 잘 정착시키는 것은 우리들의 몫.”이라고 강조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적극행정을 추진하다 혹시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패널티가 아닌 인센티브를 줄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외부와의 소통이 부족하다.”고 지적하며, “큰 정책이나 용역을 추진할 때는 주민자치·주민참여가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 절차를 공식화하라.”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