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급식소 운영, 전주형 동물복지 ‘첫발’
상태바
길고양이 급식소 운영, 전주형 동물복지 ‘첫발’
  • 김창윤 기자
  • 승인 2019.08.2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고양이 급식소, 시청과 완산구청, 한옥마을주차장, 전주교대, 전북대 등 5개소에서 시범 운영
길고양이 급식소 운영 전주형 동물복지 ‘첫발’(사진_전주시)

[시사매거진/전북=김창윤 기자] 사람과 반려동물이 공존할 수 있는 문화를 조성 중인 전주시가 전국 최초로 전담부서를 설치한데 이어 길고양이 급식소 운영으로 전주형 동물복지 실현의 첫 발을 뗐다.

시는 26일 한옥마을주차장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길고양이를 돌보는 캣맘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길고양이 급식소 시범운영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돌봄 자원봉사자 발대식을 가졌다.

길고양이 급식소가 운영되는 지역은 △전주시청 △완산구청 △한옥마을주차장 △전주교대 △전북대학교 등 5개소로, 설치된 급식소는 동물단체와 지역캣맘, 관광안내소 직원, 대학생 동아리 회원들이 각각 관리하게 된다.

시는 길고양이 급식소 시범운영을 통해 그동안 도시 곳곳에서 길고양이의 울음소리와 쓰레기봉투 및 시설물 훼손 등으로 야기됐던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지역주민과 길고양이에게 밥을 주고 돌보는 캣맘 간의 갈등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향후 시범운영을 거쳐 길고양이 급식소를 확대하는 한편, 급식소를 관리하는 돌봄 자원봉사자(캣맘)와 연계해 각 길고양이 급식소를 찾는 고양이를 일시 포획해 권역별 TNR(중성화수술)을 실시하는 등 길고양이 개체수가 늘어나지 않도록 조절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는 올 하반기 조직개편을 통해 시민과 동물들이 공존하는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전국 최초로 동물복지 전담부서인 동물복지과를 신설하고, 동물복지 실현을 위한 종합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동물보호 사각지대에 있는 길고양이로 인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급식소 운영과 개체 수 조절 등을 실시하고, 사람과 반려동물이 공존하는 문화조성을 위해 반려동물 놀이터도 조성할 계획이다.

동시에, 반려인과 시민대상으로 펫티켓 및 동물보호 교육을 강화해 동물복지 의식을 향상시키고 생명존중 및 행복공존의 동물복지 문화를 확산시켜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그간 동물복지 다울마당, 전북대학교 수의대, 수의사회, 동물병원, 반려인 등 관련단체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시민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펼쳐왔다.

전주시 관계자는 “길고양이 급식소 시범운영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져 내년에는 전주시 전역으로 운영이 확대되기를 바란다”면서 “길고양이를 돌보는 것이 곧 생명존중으로 이어져 생명경시풍조로 인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하나의 방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