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경술국치 조기달기 운동 추진
상태바
전주시, 경술국치 조기달기 운동 추진
  • 김창윤 기자
  • 승인 2019.08.2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일제에 주권을 잃은 뼈아픈 과거 잊지 않도록 오는 29일 태극기 조기달기 운동 추진
전주시로고(사진_전주시)

[시사매거진/전북=김창윤 기자] 한일 무역전쟁이 갈수록 심화되는 가운데 전주시가 범시민운동을 통해 과거 일제에 주권을 빼앗긴 뼈아픈 과거를 잊지 않기로 했다.

전주시는 시민들이 일제에 주권을 잃은 뼈아픈 과거를 잊지 않고 나라의 소중함을 되새길 수 있도록 오는 29일 ‘경술국치일 범시민 태극기 조기달기 운동’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경술국치는 1910년 8월 29일 일제의 강제병합으로 우리나라 역사상 처음으로 국권을 상실한 경술년에 일어난 치욕의 날이다.

시는 이날 범시민 태극기 조기 게양을 유도함으로써 나라를 잃었던 뼈아픈 과거를 잊지 않고 국민적 결의와 애국정신을 고취시키기로 했다. 또, 최근 일본의 경제침략에 맞서겠다는 의미도 담겨있다.

이를 위해 시는 전주시 홈페이지와 아파트 관리사무소 방송, 통장 안내문 배부 등을 통해 범시민 태극기 조기달기 운동을 적극 홍보하고, 소속직원을 비롯한 유관기관의 동참도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조기 게양은 오는 29일 당일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깃봉에서 깃면의 세로길이 만큼 내려서 게양하면 되며, 차량이나 보행자의 통행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거나 깃대의 길이가 짧은 경우 등 부득이한 경우에는 조기임을 알아볼 수 있도록 최대한 내려서 게양하면 된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경술국치일은 주권을 빼앗긴 결코 잊어서는 안 될 치욕의 역사로, 이번 경술국치 조기달기 운동은 최근 지속되는 일본의 경제침략에 맞서 시민들의 마음을 모으고, 나라의 소중함도 되새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태극기가 없는 가정에서는 가까운 동 주민센터에서 구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