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양평군, 개고기파티 규탄 집회 열려... (전)군수 개고기파티 참여 논란
  • 김민건 기자
  • 승인 2019.08.22 20:40
  • 댓글 0
사진_22일 경기 양평군 서종면 면사무소에서는 '양평에서 벌어지고 있는 집단 개고기 파티를 규탄'하는 집회가 열리고 있다.

[시사매거진=김민건 기자] 오늘 22일 경기 양평군 서종면 면사무소에서는 '양평에서 벌어지고 있는 집단 개고기 파티를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전국의 50여개 동물보호 단체 '개·고양이도살금지시민연대'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치뤄졌다.

해당 단체는 경기 양평군 서종면 정배2리에서 매년 8월 15일이면 지역 관할 공무원들과 주민들이 '복 축제'를 열고 있다며, 지난 8월 15일에도 축제(?)에서는 집에서 키우던 개를 잡아 개고기 파티를 했다고 전했다.

이 단체는 "개식용은 우리나라에서는 반드시 사라져야 할 악습"이라 말하면서, "불법 도살에 참여한 자들을 대상으로 검찰에 고발을 준비 한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 관계자 처벌과 함께 재발방지 촉구가 반영되지 않을 시에는 양평 농식품 불매운동도 병행한다고 덧붙였다.

양평 '복 축제'가 논란이 가중되는 이유는 김선교 전 양평군수의 참석 때문이다. 서종면 주민 A씨에 따르면 "8월15일은 광복절이다. 일본으로부터 해방된 뜻 깊은날에, 어떻게 (전)군수가 집에서 키우던 개를 잔인하게 잡아먹는 자리에 참여하고, 함께 먹을수가 있냐"며, "이는 정치인으로서 적절한 행동이 아니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사진_22일 경기 양평군 서종면 면사무소에서 '양평에서 벌어지고 있는 집단 개고기 파티를 규탄'하는 집회가 열리고 있다.

또 다른 서종면 주민 B씨는 "서종에 살면서 김선교 (전)군수가 복축제에 수년간 참여해 개고기를 먹는 것을 보았고, 양평에 주민들 사이에선 김선교 (전)군수가 개고기를 좋아하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김선교 전 양평군수는 지난 19일 SNS를 통해 "행사에 참여는 했지만 닭계장을 먹었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김민건 기자  dikihi@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